[종합]가수 우혜미, 21일 자택서 숨진 채 발견…향년 31세

2019-09-22 14:41:56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보이스코리아' 출신 개성파 뮤지션 우혜미(31)의 갑작스런 부고가 전해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우혜미는 21일밤 서울 마포구 망원동의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정확한 사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우혜미는 최근 새 싱글 발표를 준비하며 뮤직비디오 촬영 준비를 하고 있었지만, 최근 이틀간 지인들과 연락을 끊은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우혜미는 2012년 Mnet '보이스코리아 시즌1' 출신 가수로, 당시 프로듀서 길의 러브콜을 받을 만큼 개성만점의 매력을 발휘했다. 윤시내의 '마리아'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고, 파이널 무대에 서태지와아이들의 '필승'을 들고 나오기도 했다. 이후 리쌍의 '주마등', 개리의 '바람이나 좀 쐐' 등에 참여했다. 한영애의 코러스 세션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우혜미는 2015년 첫 싱글 '못난이 인형'을 발매했고, 지난 8월 전곡 자작곡(총 6곡)으로 채운 첫 번째 미니앨범 's.s.t'를 발매한 바 있다.

우혜미의 SNS에는 최근까지도 새 음반 관련 게시물을 제외하면 조카, 동생 부부와 함께 찍은 사진이 올라오기도 했던 만큼 갑작스런 부고는 가요계에 큰 충격을 전하고 있다.

우혜미의 빈소는 강동 성심병원에 마련됐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