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편히 쉬세요"…가수 우혜미, 31세로 요절→소속사·팬 추모물결

2019-09-22 17:30:47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21일 세상을 떠난 가수 故우혜미(31)를 향한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우혜미의 소속사 다운타운이엔엠은 22일 "우혜미가 21일 자택에서 유명을 달리했다"고 밝혔다.

이어 "슬픈 소식을 전하게 돼 안타깝다. 빈소는 서울 강동 성심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유족의 뜻에 따라 조용히 장례가 치러질 예정"이라며 "짧은 생을 마감한 고인의 명복을 빌어달라"고 부탁했다.

우혜미는 2012년 Mnet '보이스코리아 시즌1' 출신 개성파 뮤지션이다. 첫 등장 당시 김광석의 '나의 노래'를 색다르게 편곡해 심사위원들을 배료시켰고, 결국 길의 선택을 받았다. 이후 라이벌 배틀에선 신촌블루스의 '아쉬움'을 열창하며 생방송 경연에 진출했다.

첫 생방송 무대에서 선보인 윤시내의 '마리아(Maria)'는 우혜미의 이름을 영원히 남길 레전드 무대로 평가된다. 우혜미는 '마리아'로 개성파 뮤지션에서 단숨에 우승후보로 급부상, '보이스코리아 시즌1' 분위기에 지각 변동을 일으켰다. 이후 '한잔더(바비킴)', '당신과의 키스를 세어보아요(화요비)'로 손승연, 유성은, 지세희와 함께 파이널에 올랐다. 파이널 무대에선 서태지와아이들의 '필승'을 선곡해 4차원 포스를 뽐냈다.

리쌍컴퍼니와 계약한 우혜미는 2015년 '미우(MIWOO)'라는 예명으로 첫 싱글 '못난이 인형'을 발매했다. 리쌍의 '주마등', 개리의 '바람이나 좀 쐐' 등에 피처링으로 참여했다. 이후에도 대세 래퍼 넉살과 함께 한 '에그(Egg)'를 발표했고, 게임 '엘소드', 드라마 '닥터 프리즈너' OST에도 참여했다.

우혜미는 지난 7월 선공개곡 '꽃도 썩는다'을 발표하며 오랜만에 본격적인 컴백을 알렸다. 이어 8월에는 총 6곡의 자작곡을 담은 첫 미니앨범 's.s.t'를 발매하며 활동을 재개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이후 신곡과 뮤직비디오 촬영 등 추가 활동도 예정된 상태였다.

하지만 이날 갑작스런 부고로 팬들의 가슴을 안타깝게 했다. 우혜미의 SNS에는 새 음반, 동생 부부 및 조카와 함께 찍은 사진들이 가득해 팬들을 더욱 슬프게 한다. 팬들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그곳에선 행복하세요", "맘편히 쉬시길", "Rest In Peace", "멋진 아티스트로 기억할게요", "보고 싶네요" 등의 댓글로 고인을 추모하고 있다.

▶우혜미 측 공식입장

안녕하세요, 가수 우혜미 소속사 다운타운이엔엠입니다.

우혜미가 지난 21일 자택에서 유명을 달리했습니다. 슬픈 소식을 전하게 되어 안타까운 마음을 전합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 강동 성심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유족의 뜻에 따라 조용히 장례가 치러질 예정입니다. 짧은 생을 마감한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시길 간곡히 바랍니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