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젤예' 종영, 눈물 속 김해숙 배웅→1년 후에도 여전한 그리움 [종합]

2019-09-22 21:12:46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세젤예' 세 딸들이 김해숙의 마지막을 함께 배웅했다. 1년 후에도 딸들의 그리움은 여전했다.



22일 방송된 KBS2 토일드라마 '세젤예' 마지막회에서는 박선자(김해숙 분)의 마지막을 함께 하는 가족들의 모습이 담겼다.

박선자가 떠난 후, 세 자매는 마음을 가다듬고 장례 준비를 했다. 그간의 악행을 모두 들킨 나혜미(강성연 분)은 한종수(동방우 분)에 무릎 꿇고 빌었지만 한종수의 분노는 사그라지지 않았다. 결국 본색을 드러낸 나혜미는 한태호(이로운 분)를 자신이 데려가겠다고 맞서다 쫓겨났다. 한종수는 전인숙(최명길 분)에 집안을 정리할 것을 요구했지만 전인숙은 "더 이상 회장님에 얽매일 필요 없다. 그럼에도 여기 온 건 제 아들의 아버지자 제가 낳은 딸의 시아버지이기 때문"이라며 경영 일선에서 물러날 것을 제안했다.

빈소를 지키던 강미리(김소연 분)는 몸에 무리가 간 듯 보였다. 한태주(홍종현 분)와 잠시 휴식을 취하러 간 강미리는 "우리 엄마 정말 돌아가신 거냐. 집에 가면 이제 엄마가 없는 거냐"며 재차 묻다 "우리 엄마 없이 내가 어떻게 사냐"며 오열했다. 빈소를 찾은 전인숙은 세 딸들에 "형님에게 부끄럽지 않게 더 행복하게 잘살자"며 "내가 너네들 도울 수 있는 일 있으면 무엇이든지 돕겠다. 형님 잘 보내드리자"고 다독였다. 입관식을 앞두고, 세 딸들은 박선자를 곱게 꾸며주며 엄마와 마지막 시간을 보냈다.

강미리·강미선(유선 분)·강미혜(김하경 분)는 함께 모여 박선자의 유품을 정리했다. 세자매는 유품을 나눠가지다 티격태격하기도 했다. 세 딸들은 "우리 바빠도 한 달에 두 번은 보자"며 박선자의 옷을 입고 만나자고 약속했다.

1년 후, 강미리는 한성 어패럴의 대표가 됐다. 한태주는 한성그룹의 총괄 회장이 돼 취임식을 진행했다. 강미리는 "말 안 듣던 한태주 사원이 회장님이 되다니 실감이 안 난다"고 첫 만남을 회상하기도 했다. 스타작가가 된 방재범(남태부 분)은 톱 배우와 행복한 여행을 즐기고 있었다. 강미혜는 많은 독자들이 기다리는 '설렁탕집 여자들'의 저자가 됐고 강미선은 복직 후 은행 홍보실의 대리로 발령됐다. 여느 때와 다름 없는 일상을 보내던 세 딸들은 박선자가 잠들어있는 곳을 찾아가 박선자를 그리워했다.

wjle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