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김래원, 연예계 대표 낚시꾼 인증 "1년 165일 촬영, 200일 낚시"

2019-09-23 09:42:37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김래원이 5세의 나이에 낚시잡지에 실렸던 '낚시신동' 과거를 고백했다.



23일(월)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배우 김래원과 강기영이 출연한다. 이번 방송에서는 '로맨스 장인'이자 '연예계 대표 낚시꾼' 김래원이 냉장고를 공개한다.

최근 진행된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 MC들은 '연예계 대표 낚시꾼' 김래원이 5세 때 낚시 전문 잡지에 실렸던 '낚시 신동'임이 밝혀져 관심을 모았다. 이에 김래원은 "아버지가 은어 낚시의 명인이다. 제가 너무 빠질까 봐 낚시를 안 가르쳐주셨지만 다른 방법으로 물고기를 잡았다"라며 모태 낚시꾼 DNA을 뽐냈다. 김래원은 앞서 '냉장고를 부탁해'를 찾았던 연예계 대표 낚시꾼 이덕화, 이경규, 이태곤에 대해 나름의 서열을 정리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어 김래원은 "1년에 200일 낚시, 165일은 촬영을 한다"라며 끝없는 낚시 사랑을 드러냈다. 또한 "전 여자친구가 '물고기한테 질투를 해야 하나'라고 말한 적이 있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강기영은 "형은 낚시를 끊어야 연애를 할 수 있다"라고 '팩트 폭력'을 가했다. 이어 MC들이 김래원에게 "사랑하는 사람이 낚시 끊으라고 한다면 어떻게 하겠냐"고 묻자 짧고 명쾌한 대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

한편, 이날 MC들은 "공효진, 임수정, 문근영, 박신혜 등 많은 배우들과 호흡을 맞추며 '로맨스 장인'이라는 별명을 얻었던 김래원에게 "'베스트 케미'였던 상대 배우는 누구인가"라고 물었다. 이에 김래원은 "운이 좋게 좋은 분들만 만나 드라마가 다 잘됐다. 꼽을 수가 없다"라며 어려워했다. 김래원이 고민 끝에 언급한 한 명과 그 이유는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김래원의 낚시 DNA와 못 말리는 낚시 사랑은 23일(월)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확인할 수 있다.

anjee8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