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숏컷여신' 정혜인, '루갈' 여주인공 낙점..최진혁·박성웅과 호흡

2019-10-07 14:53:44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정혜인이 '루갈'의 주인공이 된다.



7일 연예계 관계자는 스포츠조선에 "정혜인이 내년 상반기 방송 예정인 OCN '루갈'(도현 극본, 강철우 연출)의 주인공으로 낙점됐다"고 밝혔다.

OCN '루갈'은 웹툰 '루갈'을 바탕으로 하는 휴먼액션 히어로 드라마다. 전국구 폭력조직에게 사랑하는 아내뿐만 아니라 자신 또한 두 눈을 잃고 살인범으로 몰린 엘리트 경찰이 특수조직 루갈의 바이오생명공학 기술로 특별한 능력이 있는 인공눈을 얻은 후, 범죄조직을 소탕해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강철우 감독이 연출을, 도현이 극본을 맡았으며 내년 상반기 방송될 예정이다.

정혜인은 극중 여자 주인공인 송미나역으로 출연한다. 송미나는 강력계 형사 재직 중 동료 경찰과 함께 처형됐고 법적으론 사망 처리됐지만, 실은 극적으로 구출돼 루갈 멤버로 활동중인 인물이다. 긍정적이고 절대 포기하는걸 싫어하는 성격이며 작전과 전략을 중시하는 원칙주의자다. 특히 유연하고 아름다운 아크로바틱 액션을 자랑하는 캐릭터. 극 중 강력반 선배인 강기범을 동경한다.

'루갈'은 이미 최진혁과 박성웅이 출연을 논의 중인 작품으로, '처용' 시리즈를 만든 강철우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내년 상반기 방송이 된다.

정혜인은 SBS '닥터 이방인'(2014)과 KBS2 '힐러'(2014)에 출연해 얼굴을 익혔고, KBS2 '저글러스'에서 숏커트로 등장하며 시청자들의 눈에 들어왔다. 최근 방영 중인 MBN-드라맥스 드라마 '우아한 가'에서도 주요 인물로 활약 중이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