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털장갑에 털모자, 스리랑카 선수단에는 너무 추운 한국

2019-10-09 20:40:22

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화성=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예상하지 못한 날씨 변수가 있다."



모하메드 니잠 파키르알리 스리랑카 대표팀 감독이 걱정을 토로했다.

스리랑카는 10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대한민국과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조별리그 H조 2차전을 치른다.

상황은 좋지 않다. 스리랑카는 앞선 두 차례 경기에서 2패를 떠안았다. 투르크메니스탄에는 0대2로 졌고, 북한에서는 0대1로 패했다. 세 번째 상대도 만만치 않다. 한국은 FIFA(국제축구연맹)랭킹 37위로 스리랑카(202위)에 압도적 우위를 점하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한국의 '서늘한' 날씨에 선수단이 당황했다. 스리랑카 축구협회 관계자는 "현재 스리랑카의 날씨는 28~32도 사이다. 검색을 통해 한국의 날씨가 춥다는 것을 알았다. 현지에서 털장갑과 털모자 등을 준비해왔다. 하지만 체감은 더 춥다. 선수들 모두가 춥다고 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스리랑카 선수들은 9일 오후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진행한 훈련에 앞서 다들 털모자와 털장갑을 두르고 나왔다. 하지만 선수들은 이내 반팔-반바지 유니폼 차림으로 그라운드에 들어섰다. 스리랑카 관계자는 "선수들이 한국 날씨에 적응하기 위해 일부러 반팔-반바지 차림으로 훈련한다"고 말했다.

한편, 파키르알리 감독은 "우리는 상대적으로 어린 선수들로 구성돼 있다. 16년 만에 아시아 2차예선에 진출했다. 현재 상황이 매우 기쁘고 특별한 일이다. 한국과 같은 강팀을 만나게 돼 기쁘다. 좋은 기회다. 우리가 가진 능력과 자료를 가지고 열심히 훈련해 좋은 경기를 하려고 노력한다"고 말했다. '스리랑카의 캡틴' 카빈두 이샨 역시 "팀이 잘 준비해왔다. 우리가 몇 경기도 잘 해내고 있었다. 이번에도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화성=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