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네 반찬' 김수미, 할배특집 4주차 소감…"답답해서 속병나…이대로 졸업 못 시켜"

2019-10-09 20:59:27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수미네 반찬'에서 김수미가 할배특집 4주차의 소감을 밝혔다.



9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은 '할배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임현식, 전인권, 김용건이 제자로 출연했다.

이날 임현식이 수업시간에 30분 정도를 지각했다. 이에 김수미는 "저는 제일 싫은게 시간 안지키는거다. 임현식 학생 왜 늦은거냐"라고 물었다. 이에 임현식은 차키를 잃어버렸다며 늦은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자 김수미는 "내가 속병이 났다. 답답해서. 사실은 오늘이 졸업이다. 그런데 이대로 졸업을 못 시키겠다. 전 4주면 될 줄 알았다. 이렇게 못할 줄 몰랐다"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체험학습도 가야되고 제가 만족할때까지 할거다"라고 할배특집이 이어질 것임을 예고했다.

김수미는 "이번에도 우등생을 뽑는데 제작진이 직접 뽑기로 했다. 오늘 저는 그 권한에서 손을 뗐다"며 우등생을 뽑는 방식이 바뀌었다고 밝혔다.

sjr@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