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4’ 미나 “서울 가고 싶어 평균 20점 이상 올리며 전교 1등 달성”

2019-10-11 09:02:10



그룹 구구단의 미나가 학창시절 우등생이었음을 밝혔다.



지난 10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에서는 '어서 오십시오' 특집으로 정동환, 남경읍, 배해선, 미나, 피오가 출연했다.

이날 미나는 제주도에 살 때 서울에 가서 공연을 보고 싶은 마음에 공부를 열심히 해 전교 1등을 달성한 사연을 고백했다.

그는 "서울에 살다가 어릴 때 제주도로 갔다. 그때는 놀 수 있는 게 노래방 밖에 없어 너무 답답했다. 콘서트도 가고 싶고 공연도 보고 싶고 댄스학원도 많은 데서 다니고 싶고, 서울로 올라가는 게 어느새 로망이 돼 버렸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아빠한테 '서울로 가서 공연이 보고 싶습니다'라고 이야기를 했더니 그때 70점 후반 대였는데 평균 20점 이상 올리라고 했다. 거의 올백 맞으라는 이야기였다. 휴대폰을 부모님 드리고 저녁 8시에 들어가서 화장실도 안 가고 아침 7시에 나와서 전교 1등을 했다"고 말했다.

또 "그 성적이 유지돼 고등학교도 수석입학을 해 장학금 받고 입학했다"고 덧붙여 좌중을 놀라게 했다. <스포츠조선닷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