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장성규 "유튜브 수익? 한달에 20억원…출연료 40만→100만원"

2019-10-13 13:49:58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방송인 장성규가 자신이 출연중인 인기 유튜브 채널의 수익이 한달에 20억원이 넘는다고 밝혔다.



장성규는 12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했다.

장성규는 '유튜브 조회수가 1000만 명이 넘었다'는 말에 "감사 인사 드리려고 나왔다"며 미소지었다.

최근 장성규의 활약상은 지상파와 케이블, 유튜브를 가리지 않는다. MBC '마이리틀텔레비전', MBC FM4U '굿모닝FM'을 비롯해 JTBC '방구석1열', Mnet '퀸덤', JTBC 유튜브 '워크맨' 등을 통해 전방위로 맹활약 중이다.

그중 장성규의 인기가 가장 돋보이는 분야가 바로 유튜브 '워크맨'이다. 앞서 '짱티비씨' 등을 통해 '선넘규'의 면모를 일찌감치 과시했던 장성규는 '워크맨'을 통해 진짜 전성기를 맞이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장성규는 '나 혼자만의 개인 채널이었으면 하는 욕심은 없냐'는 질문에 "솔직히 그런 생각 안 든다. 그걸로 다른 일이 많이 생겨서 여기까지 욕심내고 싶지 않다"고 답했다. 하지만 수입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입장이 바뀌었다. 장성규는 "처음에는 (출연료)40만원으로 시작, 지금은 회당 100만원을 받는다"고 밝혔다. 150% 인상인 셈.

하지만 장성규가 밝힌 채널 수익은 한달에 20억원 이상. '아쉽지 않냐'는 말에 장성규는 "열 받는데요 갑자기? 다른 생각이 생긴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어 좌중을 웃겼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