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포커스]조계현 단장 미국행, KIA 새 감독 외국인으로 더 기운다

2019-10-14 09:08:43

조계현 KIA 단장.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KIA 타이거즈의 새 감독 선임의 추는 외국인으로 더 기우는 모양새다.



조계현 KIA 단장은 지난 주 미국으로 날아갔다. 공식적인 이유는 내년 스프링캠프 장소 확정을 위해서다. KIA는 2012년부터 선동열 전 감독의 도움으로 일본 오키나와의 킨 구장에서 스프링캠프를 진행해왔다. 그러나 최근 캠프 기간 비가 너무 자주 내려 훈련에 지장을 줄 뿐만 아니라 한-일 무역전쟁의 불똥이 스포츠계에도 튀면서 KIA도 전지훈련지를 미국으로 옮기는 작업을 해왔다.

조 단장이 미국에 머물면서 또 다른 토끼도 잡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바로 새 감독 선임이다. 외국인 감독 후보와의 면접 테이블을 차렸을 가능성이 높다. 최근 미국 메이저리그에선 많은 감독들이 직장을 잃었다. 뉴욕 메츠의 미키 캘러웨이 감독부터 LA 에인절스의 브래드 아스머스 감독이 한 시즌 만에 경질됐다.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클린트 허들 감독도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 직전 팀 지휘봉을 내려놓아야 했다. 캔자스시티 로열스의 네드 요스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앤디 그린 감독 역시 옷을 벗었다. 여기에 필라델피아 필리스의 게이브 캐플러도 야인이 됐다. 시카고 컵스의 조 매든 감독은 재계약 불가 통보를 받았지만 아스머스 감독이 떠난 LA 에인절스 사령탑 면접을 하기로 예정돼 있다.

구단 관계자는 "외국인 감독이라고 한정할 수는 없다. 여전히 국내외 사령탑을 모두 후보에 두고 감독 선임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모기업 KIA 자동차에서 감독 선임권을 일임받은 이화원 사장과 조 단장은 ▶데이터 중시 ▶1, 2군 포지션 전문성 강화 ▶젊은 선수들에게 프로의식 고취란 기준을 잡고 외국인 감독에게 초점을 맞춰왔다. KIA 구단 사정에 밝은 관계자에 따르면, 타이거즈 레전드 출신 지도자는 애초부터 염두에 두지 않았다.

외국인 감독 협상이 실패로 돌아갈 가능성은 높지 않겠지만, 그렇다고 100%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럴 경우 국내 감독으로 다시 눈을 돌린다면 올 시즌 100경기를 치르며 준수한 성적을 낸 박흥식 감독대행에게 기회가 올 수 있다. 박 대행은 이날부터 구단 마무리 캠프를 진행하게 된다.

KIA는 감독 선임에 신중을 기하고 있다. 그러나 이미 적임자의 큰 틀은 정해놓은 상황에서 외국인 감독들 섭외와 면접 날짜, 세부협상 때문에 시간이 늦춰지고 있는 모습이다. 팀 방향성은 이미 정해졌기 때문에 새로운 설정은 필요없는 상황이라도 빠른 선임은 선수들의 머릿속 혼란을 조금이나마 정리시켜줄 수 있을 전망이다. 김진회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