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은정, 윤기원과 이혼 2년만에 심경고백 "응원vs경솔" 논란ing [종합]

2019-10-14 08:30:19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배우 황은정이 윤기원과의 이혼 사유와 심경에 대해 직접 밝힌 가운데, 연일 화제의 중심에 섰다.



지난 12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는 '나 다시 결혼할 수 있을까?'라는 돌싱 특집으로 배우 황은정이 출연해 이혼 당시 심경을 고백했다.

황은정은 배우 윤기원과 지난 2011년 드라마 '버디버디'에서 인연을 맺고, 이듬해 5월 부부가 됐다. 이후 '가족의 품격 풀하우스', '러브 액츄얼리', '비타민', '자기야', '집밥의 여왕'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함께 출연하며 활약했다. 하지만 결혼 5년 만인 2017년 협의 이혼했다. 구체적인 이혼 사유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9살 나이 차와 성격 차이를 극복하지 못한 걸로 알려졌다.

이날 황은정은 "결혼생활을 6년을 했다. 그 사이에 부부동반 프로그램도 했다. 다 그 모습이 '쇼윈도냐'고 물어보는데 사실 우리 모습이 리얼하게 나온 게 맞다. 좋을 때는 좋았고, 치고 박고 싸울 때는 싸웠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러다가 60, 70대가 됐을 때를 상상하니까 각자 생각한 이상이 전혀 달랐다. 우리에게 미래가 없구나 싶어서 이혼하게 됐다"고 이혼 사유에 대해 직접 밝혔다.

또 황은정은 "평생 이혼녀 꼬리표를 달고 살아야 한다는 생각에 6개월 동안 은둔 생활을 했다. 나 빼고 다 잘 사는 느낌이었다"라며 "매일 술을 마시고 치킨, 피자를 시켜 먹다 보니 10㎏가 쪘다. 얻은 것은 몸무게고, 잃은 것은 자존감이 지하 13층까지 내려가더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복층인 집에서 내가 끈을 매달고 있더라. 왜 그랬는지 모르겠는데 심적으로 많이 힘들었나 생각했다. 이러면 큰일 나겠다 싶었다"고 솔직히 털어놓으며 눈물을 보였다.

한편 결혼부터 이혼까지 모든 이야기를 솔직하게 공개한 황은정의 발언은 전 남편 윤기원과 함께 포털 사이트 검색어에 오르며 며칠 째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극단적인 선택까지 감행했던 황은정에 대해 응원의 목소리가 있는 반면, 일방적으로 상대를 거론하는 것은 예의가 아닌 것 같다는 지적 역시 제기되며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