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스럽게’ 신지 “김종민과 결혼? 그런 일 없을 것” 정색

2019-10-14 10:27:39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그룹 코요태의 신지가 멤버 김종민과의 결혼 언급에 역정을 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N '자연스럽게'에서는 신지와 강남이 '인화 하우스'를 방문해 이야기 꽃을 피웠다.

이날 강남은 이상화에게 첫눈에 반해버린 일화부터, 그가 매력을 느끼는 부분까지 솔직하게 말해 눈길을 끌었다.

강남은 이상화와 사랑 다툼을 해도 금방 풀어버린다고 했고, 이를 들은 신지가 "상화나 나처럼 세 보이는 여자들이 은근히 눈물이 많다"라며 공감했다. 강남 역시 "어 둘이 눈물 많다"며 맞장구를 쳤다.

신지는 "예전엔 힘들어서 울었는데, 올해는 행복해서 많이 울었다. 그래서 올해는 울어도 김종민이 뭐라고 안 한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김종민에게 모든 것을 다 얘기한다. 김종민은 나에게 다 감추는데 저는 다 얘기한다. 감춘다고 감추는데 저한테 다 걸린다. 본인은 굉장히 용의주도하고 철두철미 하는 줄 알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전인화는 "좋은 남편감이다. 김종민은 신지 같은 여자를 만나야한다"고 했고, 강남도 "저도 그렇게 느낀다"며 합세했다. 하지만 신지는 "제가 의외로 헛똑똑이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갑작스러운 '커플 메이킹'에 요목조목 반박하며 철벽을 쳤다. 치명적인 매력이 있다는 말에는 "저 매력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누나가 매력이 많지"라는 강남의 말에도 "그랬으면 김종민이 나랑 이렇게 오래 일할 수 있었겠니?"라고 원천봉쇄했다.

그럼에도 전인화는 "김종민이 신지 얘기를 굉장히 많이 했다. 신지가 의지가 많이 된다고 그러더라"고 했고, 강남도 "그런데 저는 후배로서 안심이 된다. 마지막까지 둘 다 결혼 안 했으면, 둘이 결혼하면 되니까"라고 말했다.

이에 신지는 "그런 일을 없을 거다. 가족끼리 결혼하는 사람이 어딨냐"며 정색했다.

그는 "저희가 일을 같이 시작한 초반이었으면 모를까 지금은…20년이 지났는데 지금은 너무 가족이다"라면서 공고한 '철벽'을 마무리했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