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호 태풍 ‘하기비스’ 강타 日, 70대 헬기 구조 중 추락사

2019-10-14 15:21:27



제19호 태풍 '하기비스'에 고립된 고령의 일본 여성이 헬기로 구조되다 추락해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



NHK 등 일본언론에 따르면 13일 오전 후쿠시마현 이와키시에서 불어난 물로 고립돼 있던 77세 여성이 도쿄소방청 구조 헬기에 의해 구출되던 중 40m 아래로 추락했다.

사고는 현장 구조대원들이 안전 고리를 제대로 채우지 않은 것이 원인이었다.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연 도쿄소방청은 이들 구조대원 중 한 명이 호이스트(헬기에 달린 인양장치)에 구조자 안전 고리를 설치하고, 다른 한 명이 이를 확인해야 하지만 절차가 지켜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피해자의 남편은 집 주변에 물이 50㎝ 정도로 차오르자 구조요청을 보냈고 도쿄소방청 헬기가 다가오자 문 앞에 나와 있던 아내를 먼저 올려 보냈다가 변을 당했다.

당시 피해자는 구조대원과 함께 로프에 의지해 헬기로 오르던 중 헬기에 닿기 전, 40미터 아래로 추락했다. 피해자의 몸과 로프를 안전하게 고리로 연결했어야 하지만 구조대원들이 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기 때문에 벌어진 사고였다.

피해자는 구조 직전 의식이 선명했지만 추락사고 이후 심폐정지 상태였다. 이후 병원으로 후송됐지만 사망으로 확인됐다. <스포츠조선닷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