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설리, 오늘(14일) 숨진채 발견…"극단적 선택 추정, 유서無"

2019-10-14 17:45:28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에프엑스 출신 설리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



경기 성남수정경찰서는 14일 오후 3시 21분께 설리가 성남시 수정구에 있는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최초 신고자는 설리의 매니저 A씨다. A씨는 평소 우울증이 심했던 설리가 13일 오후 통화를 마지막으로 연락이 닿지 않자 자택을 찾았다 목을 맨 채 숨져있는 설리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아직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으나 경찰은 현재까지 다른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아 설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현장 감식 등 수사를 진행 중이다.

설리의 가족들 또한 비보를 접하고 자택으로 향하는 중이며, 아직 장례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

1994년 생인 설리는 2005년 SBS 드라마 '서동요'를 통해 아역 배우로 데뷔했다. 이후 2009년 에프엑스로 재데뷔, '라차타' '츄~♡' '일렉트릭 쇼크' 등의 히트곡을 발표했다.

그러나 설리는 2014년 악성 댓글과 루머 등으로 심적 고토을 호소하다 2015년 에프엑스를 탈퇴했다. 이후 영화 '리얼' 등을 통해 연기자로서 본격적인 행보를 걷기 시작했다. 지난 6월 말에는 첫 솔로 음반을 발매한데 이어 JTBC2 '악플의 밤' MC로도 활약해왔다. 특히 SNS 상의 이슈메이커로 노브라 패션 등의 화제를 불러오기도 했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