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최근 불안 증세 심해져…'악플의 밤' 하차하려 했다"

2019-10-15 10:01:06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고(故) 설리가 최근 불안 증세가 심해져 '악플의 밤'에서도 하차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설리 측근은 14일 한국일보를 통해 "설리가 한두 달 전부터 불안 증세가 심해졌다"며 "심경 기복이 컸던 친구지만 요즘 들어 부쩍 불안이 심해져 주위에서 걱정이 많았다"고 전했다.

또한 평소 우울증을 앓아왔다는 설리는 최근 개인적인 일로 심경에 큰 변화가 생겨 MC를 맡았던 JTBC '악플의 밤'에서도 하차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설리는 지난 14일 오후 3시 21분경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에 있는 자택 2층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매니저 A씨가 최초 신고를 했으며, 평소 우울증이 심했던 설리가 전날 통화를 마지막으로 연락이 닿지 않자 자택을 방문했다 설리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장 감식과 주변 CCTV를 확인했으나 현재까지 별다른 범죄 혐의점을 발견하지 못해 설리가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 중이다. 유서는 발견하지 못했으나, 경찰은 설리의 심경이 담긴 자필 메모를 확보한 상태다. 그러나 메모 내용에 대해서는 대외에 알리지 않았다.

소속사 SM 엔터테인먼트 측은 "너무나 슬프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죄송하다. 설리가 우리 곁을 떠났다. 지금의 상황이 너무나도 믿기지 않고 비통할 따름이다. 갑작스러운 비보로 슬픔에 빠진 유가족분들을 위해 루머 유포나 추측성 기사는 자제해주시길 간곡하게 부탁드리며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설리의 빈소는 및 모든 장례 절차는 유족의 뜻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된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 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 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