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사우디法까지 바꾼 BTS'..'한밤' 현지 女인권 신장에도 도움

2019-10-16 08:34:02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 방탄소년단(BTS)이 사우디아라비아를 접수하는 모습이 등장하며 눈길을 끌었다.



15일 방송한 '한밤'에서는 사우디 왕세자의 초청을 받아 해외가수 최초로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의 킹파드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공연을 펼친 BTS가 등장했다. 11일(현지시각)BTS의 사우디 공연에는 3만석이 가득찼다.

현지팬들은 BTS곡들의 한국어 가사를 외워 '떼창'을 선보이기도 하고 공연전 커버댄스를 추기도 하며 보는 이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특히 이날 공연은 사우디아라비아 정부가 법까지 바꾸며 성사된 것이라 눈길을 더욱 끈다. 방송에서 현지특파원은 "사우디는 엄격한 이슬람 율법을 강하게 적용되는 나라라 외국인이라도 부부를 증명하는 서류를 내야 호텔에서 한방을 쓸 수 있다"며 "하지만 공연 나흘 전 외국인 남녀 호텔 투숙을 조건없이 허용해 사우디 여성의 경우에도 여성 혼자 투숙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이는 사우디의 보수적 문화를 고려하면 과감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