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자, 故 설리 추모 "추억, 눈 감는 날까지 간직할게…보고싶다"[전문]

2019-10-16 15:50:15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의 비보가 전해진 가운데, 설리의 전 남자친구인 래퍼 최자가 심경을 전했다.



16일 최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는 서로의 인생에서 가장 아름다운 순간들을 함께했다. 이토록 안타깝게 널 보내지만 추억들은 나 눈 감는 날까지 고이 간직할게 무척 보고싶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대상을 지목하지는 않았지만 전 여자친구인 설리를 향한 추모 메시지를 남긴 것으로 보인다.

설리와 최자는 지난 2015년 공개 열애를 시작한 후 2년 7개월 만인 2017년 3월 결별했다.

또 네티즌들은 설리가 사망한 이후 최자의 인스타그램에 몰려들어 악플을 쏟아내기 시작했다.

설리가 사망하기 전 게시물에 "네 책임이다", "자숙해라", "콘서트는 취소해라" 등의 악플을 쏟아내기 시작했다. 반면 다른 네티즌들은 "최자가 무슨 죄", "여기에도 악플을 남기고 싶냐", "악플러들 제발 정신차려라" 등의 반응을 보이며 최자를 응원하기도 했다.

▶다음은 최자 SNS 글 전문

우리는 서로의 인생에서 가장 아름다운 순간들을 함께했다. 이토록 안타깝게 널 보내지만 추억들은 나 눈 감는 날까지 고이 간직할게 무척 보고싶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narusi@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