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토리아, 故설리 비보에 촬영장서 눈물→한국行 "매우 슬퍼보여"

2019-10-16 17:38:55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에프엑스 멤버 빅토리아 역시 설리의 갑작스러운 비보에 급히 한국으로 입국했다.



16일 중국 매체 '시나 연예'는 "빅토리아와 함께 새 드라마를 촬영했던 배우에 따르면 설리의 사망 소식에 촬영장에서 울음을 터트리는 등 컨디션 난조를 보였다"고 보도했다. 이어 "빅토리아는 상해 드라마 촬영을 중단하고 비자 문제 때문에 베이징으로 향했다. 빅토리아는 15일 가장 가까운 비행기를 탈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후 빅토리아가 탑승한 여객기 승무원은 자신의 개인 SNS에 목격담을 전하기도 했다. 해당 승무원은 "빅토리아가 자신의 짐도 잊고 내릴 정도로 매우 슬퍼보였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설리는 지난 14일 오후 3시21분쯤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평소 우울증을 앓고 있던 설리가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에프엑스는 지난 2009년 데뷔해 다수의 히트곡을 내며 큰 사랑을 받았다. 에프엑스 멤버들은 설리가 지난 2015년 팀을 탈퇴하기 전까지 오랜 시간 함께 했으며, 설리가 탈퇴한 후에도 꾸준히 우정을 이어오고 있었던 바. 이에 설리의 갑작스러운 비보는 에프엑스 멤버들에게 큰 충격일 수 밖에 없다.

이에 에프엑스 멤버들은 일정을 중단하고 설리의 마지막 길을 함께했다. 빅토리아 외에도 현재 미국에 머물고 있던 엠버는 설리의 갑작스러운 비보에 발매 일정을 연기하고 16일 긴급 귀국한다. 또 뮤지컬 '맘마미아!' 무대에 오를 예정이었던 루나는 캐스팅을 변경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