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사망' 동향보고서 유출…경기소방본부, 대국민 사과에도 '비난 여론↑' [종합]

2019-10-18 07:55:17

경기 소방, '설리 사망' 내부문건 유출 사과 사진=연합뉴스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의 사망과 관련된 동향보고서가 유출된 가운데, 소방당국의 공식적인 사과에도 비난 여론은 거세지고 있다.



17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기자회견을 열고 "119구급대의 활동 동향 보고서가 외부로 유출된 데 대해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자체 조사 결과 이 문건은 동향 보고를 내부적으로 공유하는 과정에서 지난 14일 오후 3시 20분께 한 직원에 의해 SNS로 유출됐으며,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 등으로 확산했다"고 경위를 설명했다.

이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며 누구보다 모범이 돼야 할 소방공무원이 내부 문건을 외부로 유출했다는 사실은 매우 부끄럽고 실망스럽다"며 "문건을 유출한 내부자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고, 사실관계가 확인될 경우 엄중하게 문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지난 16일 각 포털 사이트와 블로그 운영진에게 해당 문건이 외부로 유출되는 것은 불법임을 설명해 삭제 조치를 하도록 한 상태다.

앞서 지난 14일 설리가 숨진 채 발견된 당시 포털사이트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사망 사실과 일시, 주소 등이 담긴 일명 '동향보고서'가 공개돼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해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내부 소방공무원에세 자진신고를 안내했고, 내부에서 1명의 자진신고자가 나온 것. 해당 문건은 한 소방공무원이 문서를 사진으로 찍어 공무원 동료에게 카카오톡 메신저로 전송했고, 이를 받은 동료 공무원이 다시 소방공무원이 있는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 문서를 전송하며 SNS로 확산된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설리는 지난 14일 성남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부검 결과 타살 등의 범죄 혐의점은 없었다. 장례 절차는 유족의 뜻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됐으며, 17일 발인이 엄수되며 영면에 들었다. SM엔터테인먼트는 이날 공식 SNS를 통해 "설리를 처음 만난 날을 기억한다. 눈부신 미소가 사랑스러웠던 소녀는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 받는 아티스트로 성장했고, 이제 설리는 사랑해준 모든 이들의 마음 속에 언제나 빛나는 별이 되었다"고 생전 설리의 모습을 추억했다. 이어 "그녀가 보여준 아름다운 모습과 따뜻한 마음을 잃지 않고 영원히 간직하겠다"고 설리를 애도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