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을까? 떠날까? 'QO 대박 예고' 류현진, 필라델피아 3년 7500달러 최적일까

2019-10-20 13:38:03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남을까, 떠날까.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 선택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류현진은 지난해 LA 다저스의 퀄리파잉 오퍼를 받아들인 뒤 올 시즌 소위 '대박'을 쳤다. 메이저리그 신인이었던 2013년 이후 최다 선발 등판 횟수(29경기), 이닝수(182.2이닝)를 기록했다. 특히 평균자책점은 메이저리그 1위(2.32)로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후보로 거론됐다.

2012년 퀄리파잉 오퍼가 도입된 뒤 이를 수락한 선수는 류현진을 포함해 총 6명이었다. 그러나 류현진에 앞서 퀄리파잉오퍼를 수락했던 선수들은 모두 부진했다. 누구도 퀄리파잉 오퍼 금액 이상 계약을 이끌어내지 못했다. 다년 계약을 따낸 것도 맷 위터스(2년 2100만 달러)가 유일했다.

류현진은 협상에서 유리한 키를 쥐고 있다. 안정 대신 모험으로 대변되는 퀄리파잉 오퍼를 성공시키면서 다시 FA 자격을 얻은 류현진을 영입하고 싶은 구단은 다음 시즌 신인 드래프트 지명권의 일부를 잃지 않아도 된다. 류현진이 LA 다저스의 퀄리파잉 오퍼 제안을 거절했다면 류현진과 계약을 맺은 구단은 내년 신인 드래프트 지명권의 일부를 잃게 됐기 때문에 류현진이 이번 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쳤어도 다소 불리함을 안고 협상 테이블에 앉아야 했다.

이런 상황에서 류현진의 거취를 전망한 소식이 전해졌다. 19일(한국시각) 미국 베이스볼에센셜은 류현진과 게릿 콜(휴스턴 애스트로스)를 비교하면서 류현진의 가치를 더 높게 평가했다. 이 매체는 '콜은 의심할 여지 없이 이번 오프시장 최고의 FA다. 이번 시즌을 최고의 활약을 한 콜은 내년 29세가 된다. 다만 콜은 2016시즌 이후 홈런과 뜬공 비율이 2배 상승했다. 땅볼 비율이 감소한 상황에서 구속이 떨어질 때 피홈런이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콜의 기록은 타자 친화적인 미닛메이드파크의 영향을 받았다는 점을 무시할 수 없다. 이런 점을 고려할 때 미네소타나 세인트루이스가 좋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월드시리즈 우승을 노리는 팀에겐 가치가 2억달러에 달하는 콜은 좋은 자산이 될 것이다. 그래도 류현진과 3년 7500만달러에 계약하는 것이 더 나은 선택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2020시즌 서른 세 살이 되는 류현진에게 3년 이상의 계약은 기대할 수 없다'고 평가하면서 '팜 시스템, 구장 환경, 급여 등을 고려했을 때 필라델피아가 최적의 팀이다. 필라델피아에는 애런 놀라와 함께 선발진을 안정적으로 이끌 투수가 필요하다'고 했다. 김진회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