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현장리뷰]'손흥민 골대 강타' 토트넘, 왓포드와 1대1

2019-10-20 00:54:21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토트넘홋스퍼스타디움(영국 런던)=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토트넘이 왓포드와 비겼다.



토트넘은 19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왓포드와의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경기에서 1대1로 비겼다. 손흥민은 후반 교체 투입되어 활발하게 움직였다. 골대를 때리는 슈팅을 날리는 등 상한 인상을 남겼다.

▶왓포드 선제골

토트넘은 전반 6분 먼저 실점했다. 왓포드에게 측면 돌파를 허용했다. 그리고 크로스 올라온 볼을 왓포드 두쿠레가 그대로 쇄도하며 골을 집어넣었다.

토트넘은 계속 공세를 펼쳤지만 왓포드의 밀집 수비에 막혔다. 전반 10분 시소코의 슈팅이 나왔지만 골문을 넘어갔다. 22분에는 루카스와 델레가 호흡을 맞췄다. 델레의 슈팅이 나왔지만 결국 골키퍼에게 막혔다 .28분에는 오리에가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지만 역시 포스터 골키퍼가 잡아냈다. 결국 전반은 1-0 왓포드의 리드로 끝났다.

▶손흥민 골대 강타

후반 시작과 함께 손흥민이 투입됐다. 토트넘은 스리백에서 포백으로 전환했다. 손흥민은 토트넘의 분위기를 바꿨다. 후반 4분 문전 앞에서 일대일을 시도했다. 상대 수비수를 제치고 오른발 슈팅을 때렸다. 골대를 강타했다. 6분에도 날카로운 돌파를 선보였다. 14분 시도한 크로스도 날카로웠다. 손흥민의 활약 속에 토트넘은 공세의 고삐를 계속 쥐고 왓포드를 흔들었다 .

왓포드는 수비에 치중했다. 그리고 역습에 나섰다. 왓포드도 찬스가 있었다. 그러나 마무리가 좋지 않았다.

후반 중반이 넘어섰다. 경기는 토트넘의 일방적인 공세로 펼쳐졌다. 왓포드는 수비 일변도로 나섰다. 골문 안에만 5~6명이 있으면서 토트넘의 공격을 막아냈다.

후반 43분 토트넘의 골이 나왔다. 왓포드 수비수와 골키퍼가 실수를 했다. 이를 델레가 놓치지 않았다. 바로 슈팅, 골을 만들었다. 주심은 델레의 핸드볼을 놓고 VAR에 들어갔다. 논의 끝에 골로 인정했다.

결국 경기는 그렇게 끝났다. 토트넘으로서는 일방적 공세 속 아쉬운 무승부였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