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미네이터6' 아놀드 슈왈제네거 "난 늙지 않았다…아직도 쓸모 있고 팔팔해" 웃음

2019-10-21 10:33:46

영화 '터미네이터:다크 페이트' 내한 기자회견이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당주동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열렸다. 배우 아놀드 슈왈제네거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종로=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19.10.21/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배우 아놀드 슈왈제네거가 '터미네이터6'를 선보이게 된 소감을 전했다.



21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이하 '터미네이터6', 팀 밀러 감독)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간담회에는 팀 밀러 감독을 비롯해 아놀드 슈왈제네거, 린다 해밀턴, 맥켄지 데이비스, 나탈리아 레이즈, 가브리엘 루나가 참석했다.

아놀드 슈왈제네거는 긴 시간 사랑을 받고 있는 영화 '터미네이터' 시리즈에 주연을 맡고 있는 것에 대해 "기적과 같은 일이다. 배우가 된 것도 이런 훌륭한 프렌차이즈 영화에 참여하는 것도 영광이다. 제임스 카메론 감독님이 1984년 저에게 '터미네이터'를 맡기게 된 것도 영광이다. '터미네이터'는 제 전체 커리어에 영향을 미쳤다. 이후에도 많은 액션 무비에 참여할 수 있었다. '터미네이터' 후속편 '터미네이터2가 전 세계에 큰 흥행을 거두면서 제가 성장할 수 있는 힘을 주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예전에 팀을 이번에 다시 호흡을 맞추게 됐다. 제임스 카메론 감독도 이 영화 작업을 하면서 스토리를 만드셨다. 과거에 함께 했던 분들과 다시 합이 맞은 기분이다"며 "팀 밀러는 액션을 제대로 이해하고 계신 감독님이다. 그리고 비주얼 특수효과도 굉장히 훌륭하다"고 기뻐했다.

또한 그는 나이에 대해 언급하며 "저는 그렇게 ?㈍駭鳴 생각하지 않는다. 저는 아직도 트레이닝을 계속하고 있어서 액션영화에 항상 준비된 태세다. 이번 영화에서도 촬영 전 몇 개월전부터 코디네이터, 트레이너들과 함께 액션과 스턴트를 반복하며 연습했다. 그래서 나이가 든 느낌이 없다. 그래서 쓸모없는 느낌은 들지 않는다. 저는 아직도 쓸모 있고 팔팔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심판의 날 그 후, 미래에서 온 슈퍼 솔져 그레이스 VS 최첨단 기술력으로 무장한 최강의 적 터미네이터 Rev-9이 벌이는 새로운 운명의 격돌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다.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SF 액션 블록버스터의 새 장을 열며 할리우드 액션 블록버스터의 기념비적인 작품으로 손꼽히는 '터미네이터 2'의 이야기를 이어나갈 직접적인 후속작.

'데드풀'을 연출한 팀 밀러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터미네이터' 1편과 2편의 주역 T-800 역의 아놀드 슈왈제네거와 사라 코너 역의 린다 해밀턴을 비롯해 새로운 얼굴인 맥켄지 데이비스. 나탈리아 레이즈, 나탈리아 레이즈, 가브리엘 루나 등이 출연한다. 오는 30일 개봉.

smlee0326@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