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미우새' 룰라 김지현 "결혼→고1·중2 子생겨…시험관 시술 7번" 고백

2019-10-21 08:30:00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미운우리새끼' 룰라 김지현이 두 아들을 둔 결혼 4년차 아내의 인생을 고백했다.



20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데뷔 25주년을 맞아 룰라 김지현의 집에 모인 이상민과 채리나, 바비킴의 모습이 방송됐다. 이들은 과거 '룰라'와 '브로스'로 함께 한 사이다.

김지현은 2016년 결혼, 행복한 인생을 보내고 있다. 채리나 역시 같은 해 결혼했다. 바비킴은 "방송을 쉰 지 5년이나 됐다. 복귀하니 많이 바뀌었더라"며 미소지었다. 이상민은 특유의 남다른 실력으로 꽃게찜부터 명란 껍질 튀김, 명란마요네즈 요리를 선보였고, 모두는 지난 추억을 즐겁게 회상했다.

이상민이 모두를 위해 요리를 시작했다. 채리나와 김지현은 바비킴에게 마지막 연애를 묻자, 그는 "2013년, 6년 넘었다"면서 부모님 결혼 재촉에 대해선 "포기한 것 같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채리나는 "어느날 언니가 아이들하고 여행가서 찍은 사진을 (SNS에)너무 올리고 싶다고 하더라. 가슴이 뭉클했다"면서 "숨기려고 한 것이 아니라 그냥 자연스럽게 흘러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지현도 "쉬쉬할 일은 아니지만. 아이들의 의견도 중요했다. 자연스럽게 말하고 싶었다"면서 "엄마가 되면서 철이 드는 것 같다"며 웃었다. 아들이 중2가 되자 '내 사생활 터치하지 말라'라고 하더라는 것. 알고보니 또래들이 모두 겪는 '중2병'이라며 "아이들 학교 보내는 게 하루 일과 중 가장 큰 일"이라고 환하게 웃었다. 부모님께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는 속내도 밝혔다.

김지현은 "시험관 시술을 7번 했다"고 밝혀 또 한번 모두를 놀라게 했다. 든든한 아들이 둘이나 있으니 딸을 원한다는 것. 김지현은 "몸은 건강한데 나이가 문제다. 4년만 빨랐어도…"라고 안타까워하면서도 "나중에 후회하지 않도록 힘들어도 노력중이다. 막내 하나만 낳으면 더 바랄게 없다"며 솔직한 심경을 드러냈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