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최정상 실력!' 완벽했던 손흥민, 외신 극찬 릴레이

2019-10-23 09:01:30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이견의 여지가 없을 것 같다. 적어도 이날 만큼은 토트넘 홋스퍼의 에이스, 아니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에이스는 단연 손흥민(27)이다. 손흥민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멀티골을 터트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 같은 활약에 관해 해외 언론들 역시 각종 찬사를 보내며 실력을 인정했다.



손흥민이 위기의 팀을 구했다. 최근 계속된 성적부진으로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의 지도력이 흔들리던 토트넘에 UEFA 챔피언스리그 첫 승을 선물한 것. 손흥민은 23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3차전 츠르베나 즈베르다(세르비아) 와의 홈경기에서 전반 16분과 44분에 골을 터트리며 팀의 5대0 완승의 주역이 됐다.

전날 '발롱도르' 후보 30인에 포함됐던 손흥민은 멋진 활약으로 유감없이 자신의 실력을 보여줬다. 전반 16분에는 에릭 라멜라의 우측 크로스를 왼발로 골문 안에 밀어넣었다. 이어 44분에는 하프라인 부근에서 전력질주한 끝에 은돔벨레의 패스를 받아 왼발 슛으로 완성했다. 이 골로 손흥민은 '전설' 차범근 전 국가대표팀 감독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 한국인 유럽통산 최다골(121) 타이 기록을 세운 것이다.

당연히 이런 활약에 대한 찬사가 따를 수 밖에 없다. 일단 공신력이 큰 영국 BBC로부터 경기 최우수 선수인 '맨오브더매치(MOM)'로 선정됐다. BBC는 "세계 최고의 수준"이라고 직설적인 표현을 했다. 스카이스포츠는 팀내 최고인 9점의 평점을 매겼다. 후스코어드닷컴은 역시 2골을 기록한 해리 케인에게 10점 만점을 줬고, 손흥민에게는 팀내 두 번째인 9.8점을 줬다. 선제 결승골을 케인이 넣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