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현장]고개 숙인 송성문 "내 행동, 정말 후회하고 반성한다"

2019-10-23 17:26:23

2019 KBO 한국시리즈 2차전 두산베어스와 키움히어로즈의 경기가 23일 오후 서울잠실야구장에서 열린다. 한국시리즈 1차전이 열렸던 전날 키움 송성문은 덕아웃에서 두산 덕아웃을 향해 "팔꿈치 인대 나갔다, 2년 재활, 최신식 자동문이다, 1500만원 짜리다"라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어났다. 결국 경기 전 송성문은 SNS를 통해 공개 사과했다. 키움 송성문이 훈련에 임하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 /2019.10.23/

[잠실=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한국시리즈 1차전 트래쉬토크 영상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송성문(키움 히어로즈)은 고개를 숙였다.



송성문은 23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두산 베어스와의 2019 KBO리그 한국시리즈 2차전을 앞두고 진행된 훈련에 참가해 몸을 풀고 취재진 앞에 섰다.

송성문은 1차전에서 벤치 대기로 출발했다. 하지만 더그아웃에서 동료들을 향한 응원과 더불어 두산 선수들을 향한 트래쉬 토크 영상이 경기 후 인터넷을 중심으로 전파되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송성문의 트래쉬 토크 내용을 두고 '과하다'는 지적과 '승부욕의 발로'라는 주장이 첨예하게 맞섰다. 두산 김태형 감독은 "(송성문 트래쉬 토크 영상을) 직접 보지는 못했고 기사를 통해 접했다"고 말했다. '선수단의 반응'을 묻는 질문에 "우리는 달라질 게 없죠"며 사과 등 키움 구단의 후속 조치에 대해 "(키움 선수단이) 아직 여기 오지도 않았다"고 농담을 던지며 "전혀 관계 없다. 선수들끼리 하는거니까"라며 크게 개의치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송성문은 "제가 어제 한 행동에 대해 정말 많이 반성하고 있다. KBO리그를 사랑해주신 많은 팬들을 실망시킨 부분에 정말 많이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영상을 직접 보진 못했다"며 "내 잘못된 행동에 의해 이런 논란이 생긴 것에 대해 많이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팀 동료들에겐 "정말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 내 잘못이니까 팀 동료들이 더는 신경쓰지 말고 좋은 경기를 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두산 측 선수들에 대해선 "오늘 경기장에 도착하자마자 찾아뵈서 정중하게 사과드리려 했는데, 두산도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있는 터라 시리즈가 끝난 뒤 기회가 된다면 찾아뵙고 정말 진지하게 사과드리려 한다"고 말했다. 이번 논란에 의한 징계 가능성에 대해선 "당연히 받아들여야 한다"고 했다.

잠실=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