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빅뱅 태양·대성, 10일 나란히 용인서 전역…YG "돼지열병 때문"

2019-11-04 14:33:54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그룹 빅뱅의 태양과 대성이 오는 10일 전역한다.



빅뱅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4일 "태양과 대성은 경기도 용인 육군 지상작전사령부에서 10일 전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방부에 따르면 두 사람의 복무 부대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 관리 지역이라 전역 장소가 변경됐다"면서 "변경된 장소 역시 전역 당일 주차 공간 마련이 어렵고, 부대 앞 장소가 매우 협소해 안전 사고가 우려된다. 방문 자제를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YG엔터테인먼트는 태양과 대성의 팬들에게 감사를 표하는 한편, 제대 과정에 대한 양해와 협조를 부탁했다.

빅뱅은 앞서 전역한 탑과 지드래곤에 이어 태양과 대성까지 민간인 신분으로 돌아옴에 따라 차후 컴백을 준비할 수 있는 환경을 갖췄다.

▶YG 공식입장

안녕하세요. YG엔터테인먼트입니다.

빅뱅 멤버 태양과 대성의 전역 일정과 관련해 당부 말씀드립니다.

4일 국방부에 따르면 태양과 대성은 경기도 용인에 있는 육군 지상작전사령부에서 오는 11월 10일 전역할 예정입니다.

두 사람이 각각 복무 중인 부대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 검출 접경지이자 중점 관리 지역으로서, 팬분들과 취재진의 방문이 예상되는 두 사람의 전역 장소를 변경하기로 결정했다는 게 군 관계자 설명입니다.

또한, 변경된 육군 지상작전사령부도 두 사람의 전역 당일 별도의 주차 공간 마련이 어렵고, 부대 앞 장소가 매우 협소해 자칫 팬 여러분과 취재진의 안전 사고가 우려되는 지점이오니 방문을 자제해주시길 당부드립니다.

태양과 대성의 전역을 기다려 주신 많은 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 전하며, 부디 너른 양해와 협조를 재차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