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서현진 "나경은, 신인 시절부터 ♥유재석 꼭 집어 좋다고 고백"

2019-11-08 09:17:29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서현진이 동기인 나경은의 이상형이 유재석이었다고 밝혔다.



7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는 '프리는 지옥이다' 특집으로 꾸며져 조우종, 이지애, 서현진, 김일중, 신예지가 출연했다.

이날 서현진은 유재석 아내 나경은이 멤버로 있는 MBC를 퇴사한 여자 아나운서들의 모임 '보라회'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MBC 현직 아나운서들 모임 중에 '초록회'라는 게 있다. 근데 너무 갑자기 여러 명이 그만두다 보니까 나온 사람들끼리 만날 구심점이 없어서 '보라회'를 만들었다. 종종 만나서 밥도 먹고 축하할 일은 축하도 해주고 되게 자주 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경은에 대해 "유재석과 연애 하기 전부터 '나는 유재석이 너무 괜찮은 거 같다'고 했다. 신입 사원 시절에 꼭 집어서 재밌고 성실한 유재석 같은 남자가 좋다고 이야기한 적이 있다"고 말해 유재석을 흐뭇하게 했다. 또 "나경은이 유재석과의 열애를 숨겼지만, 다 보였다. 비밀스럽게 했는데 다 알았다. 심지어 남자 선배들은 어떻게 될지도 모르는데 '유 서방'이라고 불렀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서현진은 "최근 나경은이 아들 지호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지호가 초등학교 3학년이 되는데 3춘기가 왔다더라. 요새 자아가 생겼다고 했다"며 "그러면서 나경은이 '유전자가 중요한 거 같다. 지호가 자꾸 남을 웃기려고 하고, 웃기게 한 다음에 사람들 리액션을 본다'고 했다. 웃음에 대한 욕심이 생기기 시작한 거 같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유재석도 "설마설마하면서 의심의 눈초리로 보지만, 내 초등학생 때 모습이 보인다"며 "남 웃기는 거 좋아하고, 웃긴 후 반응을 본다"고 인정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