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리뷰]"땡큐! 호주" 김경문호 본선행 확정, 최소 2위 확보 '슈퍼라운드행'

2019-11-08 14:56:49

2019 WBSC 프리미어 12 서울 예선 라운드 대한민국과 캐나다의 경기가 7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대한민국이 3-1의 승리를 거뒀다. 김경문 감독이 선수들과 하이파이브 하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9.11.07/

[고척=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땡큐! 호주."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야구대표팀이 2019년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 12 슈퍼라운드(본선) 진출을 확정지었다. 호주 덕분이다.

호주는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대회 예선 C조 최종전에서 난적 캐나다를 3대1로 꺾었다.

이로써 한국은 TQB 경우의 수를 따질 필요가 없어졌다. 한국은 이미 2승을 챙겨놓아 쿠바전에 패해도 2승1패가 된다. 반면 캐나다와 호주는 1승2패로 예선을 마감해 한국이 최소 2위를 확보, 슈퍼라운드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선취점은 호주의 몫이었다. 1회 말 선두 티모시 케넬리의 좌전 2루타 이후 1사 3루 상황에서 로버츠 글렌딘닝의 우익수 희생 플라이 때 3루 주자 케넬리가 홈을 밟았다.

하지만 캐나다도 곧바로 따라붙었다. 2회 초 선두 트리스탄 폼페이가 우측 담장을 맞추는 2루타 이후 2사 3루 상황에서 8번 타자 레네 토소니의 적시 2루타 때 동점에 성공했다.

이후 투수전이 이어졌다. 캐나다에선 SK 와이번스와 롯데 자이언츠 출신인 브록 다익손이 완벽에 가까운 투구로 호주 타자들을 압도했다. 7개의 삼진을 섞어냈다.

반면 호주는 선발 티모시 애서튼이 1⅔이닝 만에 마운드를 내려간 뒤 불펜 야구를 펼쳤다. 그나마 세 번째 투수 스티븐 켄트가 4⅓이닝을 1안타 1볼넷 7탈삼진 무실점으로 막아내면서 캐나다와 대등한 경기를 할 수 있었다.

1-1로 팽팽히 맞서던 상황이 변한 건 8회 말이었다. 선두 휴즈가 볼넷으로 출루했지만 두 차례 땅볼에 머문 호주는 2사 후 글렌디닝이 볼넷을 골라 기회를 살렸다. 이후 웨이드가 우중간을 완전히 가르는 2타점 결승 3루타를 터뜨려 3-1로 앞서 나갔다.

호주는 9회 존 케네디에 이어 라이언 시엘을 마운드에 올려 깜짝승을 거뒀다. 고척=김진회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