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포커스]호주가 선물한 김경문호의 자동 도쿄행, 남은 건 '+1승'과 '日 제외 亞 1위'

2019-11-08 15:26:50

2019 WBSC 프리미어 12 서울 예선 라운드 대한민국과 캐나다의 경기가 7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동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김경문 감독이 선수들을 바라보고 있다. 고척=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19.11.07/

[고척=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호주가 2019년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 12 슈퍼라운드 진출 가능성을 높이려던 캐나다에 고춧가루를 뿌렸다. 덕분에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야구대표팀이 대회 본선이 열릴 일본 도쿄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호주는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대회 예선 C조 최종전에서 난적 캐나다를 3대1로 꺾었다.

이로써 한국은 가벼운 마음으로 8일 쿠바와의 예선 최종전을 치를 수 있게 됐다. 이미 2승을 챙겨놓았기 때문에 쿠바에 패해도 2승1패를 기록, 최소 2위를 확보해 1~2위가 진출하는 슈퍼라운드 무대를 밟게 됐다. 호주와 캐나다는 나란히 1승2패를 기록했다.

다만 호주가 캐나다를 꺾기 전까지 한국은 2승을 해놓고도 슈퍼라운드 진출을 안심할 수 없었다. 캐나다가 호주를 꺾고, 한국이 쿠바에 패할 경우 한국, 쿠바, 캐나다가 모두 2승1패로 동률을 이뤄 팀성적지표를 의미하는 TQB(Team Quality Balance)의 순위결정방식까지 따져야 상황까지 다다를 수 있었다. 그러나 한국은 호주가 캐나다를 꺾은 효과를 톡톡히 봤다.

그렇다면 김경문호가 이미 본선행을 확정지었다고 해서 쿠바전에 힘을 쏟지 않아도 되는 것일까.

절대 아니다. 대회 본선 성적은 예선 성적을 안고 시작한다. 이미 슈퍼라운드행에 성공한 일본과 대만은 각각 3승과 2승1패를 기록했다. 무조건 승리가 많아야 유리하기 때문에 김경문호는 반드시 쿠바를 꺾고 3승으로 슈퍼라운드에 진출하는 것이 필요하다.

예선 탈락에 대한 불안은 한시름 놓게 됐으니 본선에선 어떤 전략을 짜야 할까. 물론 본선에 오른 멕시코, 미국(이상 A조) 일본, 대만(이상 B조) 쿠바(C조)를 상대로 전승을 한다면 최상의 시나리오가 된다. 그렇지 못할 경우도 대비해야 한다. 이럴 경우 아시아 1위만 노려도 2020년 도쿄올림픽 진출에 성공할 수 있기 때문에 대만만 잡는 전략이 필요하다. 어차피 일본은 올림픽 개최국 자격으로 자동진출하기 때문에 본선에서 일본을 제외하고 아시아-오세아니아 국가 중 최상위 1개국에 해당하는 전략이 필요하다.

매 경기 최선을 다해야 하는 건 기본이다. 그러나 잡아야 할 경기, 포기해야 할 경기는 구분하는 전략이 요구된다. 김진회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