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혁 서브에이스 10개' 한국전력, 현캐 '천적' 됐다…1R에 이어 2R도 제압

2019-11-08 21:24:43

'2019-2020 도드람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 한국전력의 경기가 18일 오후 경기가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렸다. 한국전력 김인혁. 인천=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19.10.18/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프로배구 한국전력이 올 시즌 현대캐피탈의 '천적'으로 떠올랐다.



한국전력은 8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도드람 V리그 남자부 2라운드 홈 경기에서 현대캐피탈을 세트스코어 3대1(25-21, 26-28, 26-24, 25-20)으로 꺾었다.

이날 한국전력의 승리를 이끈 건 외국인 공격수 가빈 슈미트와 레프트 공격수 김인혁이었다. 각각 30득점과 20득점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공격성공률은 각각 53.84%와 50%였다.

무엇보다 김인혁은 강력한 서브로 현대캐피탈의 리시브라인을 초토화시켰다. 김인혁은 이날 서브에이스를 무려 10개나 성공시켰다.

반면 현대캐피탈은 1라운드에 이어 2라운드에서도 한국전력의 벽을 넘지 못했다. 1라운드 문제점이 다시 노출됐다. 범실이었다. 첫 맞대결에서 범실 30개를 쏟아내며 자멸했던 현대캐피탈은 이날도 한국전력의 두 배가 넘는 범실(24개)로 고비마다 주저앉고 말았다. 김진회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