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승으로 통과한 한국 슈퍼R서 첫날 미국 만난다, 일본은 4차전에

2019-11-08 22:37:48

2019 WBSC 프리미어 12 서울 예선 라운드 대한민국과 쿠바의 경기가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김경문 감독이 그라운드로 나오며 코치들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9.11.07/

[고척=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 완벽한 투타 밸런스를 확인하고 예선라운드를 통과한 프리미어12 한국 대표팀이 슈퍼라운드 첫 경기에서 미국과 맞붙고 일본과는 리그 마지막 날 만난다.



예선라운드 C조에서 호주, 캐나다, 쿠바를 잇달아 격파한 한국은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이 8일 발표한 슈퍼라운드 일정에 따르면 11일부터 미국, 대만, 멕시코, 일본 순으로 대결을 펼친다.

11일 오후 7시 도쿄돔서 미국전, 12일 오후 7시 지바 ZOZO 마린스타디움서 대만전, 13~14일 이틀을 쉬고 15일 오후 7시 도쿄돔서 멕시코전을 치르고 난 뒤 16일 오후 7시 도쿄돔에서 이번 대회 우승을 다툴 것으로 예상되는 일본과 맞대결을 벌인다.

1승을 안고 슈퍼라운드에 진출한 한국은 첫 두 경기에서 미국과 대만을 꺾을 경우 내년 도쿄올림픽 진출 티켓을 사실상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대만은 B조 2위로 올라 1패를 안고 슈퍼라운드를 펼친다.

슈퍼라운드 3,4위전과 결승전은 17일 낮 12시와 오후 7시에 도쿄돔에서 잇달아 펼쳐진다.

한국은 결승에 진출할 경우 슈퍼라운드 5경기를 모두 오후 7시에 치르는 일정이다.고척=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