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인터뷰] 출국하는 김경문 감독 "선발 4명 활용, 누군지는 미정"

2019-11-09 15:19:42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2019 WBSC 프리미어 12 대한민국 야구 대표팀 선수단이 9일 오후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일본 도쿄로 출국 했다. 지난 서울 라운드에서 호주, 캐나다, 쿠바를 차례로 꺾고 3전 전승을 거둔 대한민국 야구 대표팀은 C조 1위로 슈퍼라운드에 진출했다. 야구 대표팀은 10일 지바 조조 마린스타디움에서 적응 훈련을 하고 11일 미국과 슈퍼라운드 첫 경기를 치른다. 김경문 감독이 인터뷰를 하고 있다. 김포공항=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19.11.09/

[김포공항=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선발 4명 활용, 누군지는 아직 모른다."



김경문 야구 대표팀 감독이 슈퍼라운드 구상을 밝혔다.

대표팀이 9일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일본 도쿄로 향한다. 김 감독은 출국 전 "한국에서 3경기를 치르면서 1차 목표를 이뤘다. 일본에서 더 중요한 경기가 남아 있으니 최선을 다해서 잘 하고 오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 감독은 "상대가 만만치 않다. 첫 경기부터 온 힘을 다 써야 할 것 같다"면서 "적어도 3승 이상은 해야 한다고 본다. 그렇기 때문에 첫 번째 경기와 두 번째 경기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대표팀은 예선 라운드에 압도적인 투타 조화를 선보였다. 특히, 마지막 쿠바전에선 박병호가 2안타 1타점으로 살아나는 모습을 보였다. 김 감독은 "박병호는 언젠가는 터질 것이라 믿고 있었다. 우리가 떠나기 전에 좋은 타점이 나와서 병호도 부담감을 내려놓을 수 있을 것이다. 팀이 더 부드러워졌다. 그런 상황에서 일본으로 가게 됐다"며 흡족해 했다.

슈퍼라운드에선 1명의 선발 투수를 더 활용한다. 중간에 휴식이 있지만, 4경기가 연이어 열리기 때문. 김 감독은 "로테이션은 상대팀에 따라 상의해서 결정해야 한다. 4명의 선발 투수를 써야 한다. 좋은 마무리를 하고 오겠다. 4번째 선발 투수는 팀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지금 말하기는 어렵다"고 했다.김포공항=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