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신봉선 "코 재수술 하고 일 다 끊겼다"

2019-11-09 23:37:17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전참시' 신봉선이 코 수술 비화를 공개했다.



9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프로필사진 촬영을 앞둔 신봉선과 송은이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신봉선은 송은이와 함께 7년 만에 프로필사진을 바꾸기 위해 촬영 준비를 했다. 신봉선은 과거 프로필 사진에 대해 "옛날 코일 때 찍은 거다. 실리콘 코일때. 지금은 연골과 늑골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코 수술하고 코 부어있을 때 일은 다 끊겼다. 인어공주처럼 코를 얻고 일을 잃었다"고 토로했다.

신봉선은 "코 재수술할 마음이 하나도 없었다. 근데 어느 날 코가 거슬리기 시작했다"며 코 수술을 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에 전현무는 "신봉선 코 수술 후 우연히 마주쳤는데 너무 뾰족했다. 그래서 나는 웃기려고, 코미디 프로그램 준비하는 줄 알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신봉선은 "재수술했을 때 반려견이 날 못 알아봤다. 수술하면 부으니까 화장실 갔다 온 날 못 알아보고 짖더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