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 강속구 투수 풍년, '뉴페이스' 불펜진도 예열 완료

2019-11-09 07:40:17

2019 WBSC 프리미어 12 서울 예선 라운드 대한민국과 쿠바의 경기가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8회초 하재훈이 등판해 투구하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9.11.07/

[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한층 젊어진 대표팀 불펜진이 예열을 마쳤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은 2019 프리미어12에서 확 젊어졌다. 여전히 주축은 양현종(KIA 타이거즈)과 김광현(SK 와이번스)이지만, 불펜진을 보면 젊은 선수들이 여럿 포진해있다. 특히, 올 시즌 각 팀의 마무리로 자리 잡은 하재훈(SK), 고우석(LG 트윈스), 문경찬(KIA)등이 새 얼굴로 떴다. 마무리 투수들뿐 아니라, 전천후 역할이 가능한 이영하(두산 베어스), 이승호(키움 히어로즈) 등도 처음 대표팀 유니폼을 입었다.

첫 단추를 잘 뀄다. 문경찬을 제외한 모든 투수들이 예선 라운드 마운드에 올랐다. 올 시즌 선발 투수로 전성기를 활짝 연 이영하는 첫 국가대표 경기에도 거침 없었다. 6일 호주전에서 양현종에 이어 두 번째 투수로 등판해 1이닝을 완벽하게 막았다. 그는 "재미있었다"라고 할 정도로 떨지 않았다. 8일 쿠바전에선 세 번째 투수로 나와 1⅓이닝 1안타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차우찬과 함께 중간 다리를 놓는 임무를 기대 이상으로 해냈다.

고우석, 하재훈, 이승호는 부담이 덜한 8일 쿠바전에서 나란히 데뷔전을 치렀다. 세 투수가 모두 깔끔한 내용을 보였다. 고우석과 이승호는 1안타만을 허용했을 뿐 타자들을 압도했다. 하재훈은 1이닝 1탈삼진 퍼펙트. 리그에서 보여준 모습이 그대로 나왔다. 문경찬은 다음 등판을 기약했다. 쿠바전에서 이영하를 길게 끌고 가면서 문경찬의 등판 기회가 사라졌다. 그러나 김경문 감독은 "다음 경기에서 꼭 투입하겠다"며 믿음을 보냈다.

2015 프리미어 이후 4년 만에 태극마크를 단 조상우도 관심을 모은다. 조상우는 올 시즌 구속을 끌어 올리며, 리그 정상급 구위를 자랑했다. 예선 라운드에서도 가장 타이트한 순간을 이겨낸 불펜 투수였다. 조상우는 7일 캐나다전에서 팀이 2-1로 근소하게 앞선 8회말 1사 2루 위기에 등판했다. 제구가 완벽하진 않았지만, 빠른 공을 앞세워 2연속 삼진을 뽑아냈다. 조상우는 9회에도 등판해 세 타자를 퍼펙트로 막았다.

조상우는 포스트시즌 소속팀에서 맡았던 역할 그대로다. 위기의 순간 가장 믿을 만한 강력한 카드. 승부처는 물론이고, 마무리 상황에서도 등판할 수 있다. 이번 대회에선 철벽 마운드의 중심에 섰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