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패밀리' 박원숙, 16년 전 하늘나라 간 아들에 눈물 고백…"떳떳한 엄마로 다시 만나자"[SC리뷰]

2019-11-09 06:50:08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박원숙이 16년 전에 사망한 아들을 회상하며 눈물을 흘렸다.



8일 오후 방송된 MBN '모던패밀리'에서는 박원숙이 16년 전에 사망한 아들을 떠올리며 눈물을 보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원숙은 아들이 세상을 떠나던 날을 회상했다. 그는 "나는 양재동쪽에 촬영장에 가고 있었는데 사고 소식을 들었다. 잠깐 차에 부딪혔다고 하더라. 조금 다쳤다고 하길래 촬영이 있다고 했다. 근데 자꾸 잠깐 들렸다가 가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박원숙은 "병원 입구에서 아들 친구를 봤는데 그냥 울면서 널부러져 있었다. 그래서 '많이 다쳤나?' 라고 생각하고 들어갔다. 꿈에도 상상하지 못했다. 그래서 들어갔는데...드라마 촬영하는 것 같았다"라고 말을 하다 눈물을 보이며 더 이상 말을 잇지 못했다.

박원숙은 "그날을 깊이 생각하지 않으려고 한다. 객관적으로 날 봐도 너무 불쌍하고 기가 막힌 사람인 거야. 하지만 이젠 좋은 것만 생각하려고 한다"며 "그래서 요즘엔 아들이 있는 곳에 안 간다. 마음의 상처가 아문 것 같은데 자꾸 그걸 뜯어 내는 것 같아서 그냥 잘 안 간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아들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다면'이라는 질문에 박원숙은 "아들은 잠자고 있어서 아무것도 모른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지금 내가 이야기해도 모르겠지만, 나중에 다시 만날 때 나도 아름답게 잘 살고 마무리 잘 하고 다시 만나자. 너무나 철이 없는 엄마가, 너무나 미안한 아들에게. 나중에 떳떳한 엄마로 다시 만나자"며 진심을 전했다.

sjr@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