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한국, 심판 판정에 불만" 일본 언론은 '오심'이라 쓰지 않았다

2019-11-12 11:27:02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대한민국과 미국의 경기가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렸다. 3회말 1사 1루 한국 이정후의 안타 때 1루 주자 김하성이 홈에서 아웃으로 판정되자 비디오판독을 요구하고 있다. 도쿄(일본)=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19.11.11/

[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루타때 1루주자 김하성의 홈 쇄도때 명백한 오심을 저질렀다. 외야 송구를 받은 미국의 포수 에릭 크라츠가 홈을 막고있었지만, 주자 김하성은 재치있게 손으로 홈플레이트를 태그했다. 최초 판정은 아웃. 곧바로 김경문 감독이 그라운드에 나와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다. 리플레이 화면으로 본 결과, 누가봐도 세이프였다. 포수가 제대로 태그를 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놀랍게도 판정은 '아웃'이 유지됐다. 현장에 있던 한국팬들로부터 야유가 쏟아졌고, 한국 선수들도 펄쩍 뛰었지만 주심은 꿈쩍도 하지 않았다.



공교롭게도 주심의 국적이 일본이라는 점이 논란을 증폭시켰다. 프리미어12는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주최로 열리지만, 실질적인 주최국이 일본이라는 점은 모두가 알고있는 사실이다. 2020 도쿄올림픽을 대비해 만든 대회다. 2015년 1회 대회에 이어 올해 열리는 2회 대회까지 슈퍼라운드와 결승 등 주요 경기가 모두 일본에서 열리는 점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또 대회를 움직이는 협찬, 광고 회사들도 모두 일본 기업들이다. 당연히 대회 전반적으로 '일본의 입김'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한국-미국전에서 나온 오심에 대한 내용을 일본 주요 언론들은 거의 다루지 않았다. 1~2매체에서 짧게 언급한 것이 전부다. 현장에 있었던 '풀카운트'는 11일자 온라인 보도에서 "'의혹의 판정' 한국팬들의 야유가 쏟아졌다"면서 "김경문 감독이 비디오 판독을 신청했지만 판정은 뒤집히지 않았고, 장내에서 야유가 일어났다. 김경문 감독은 '판정 결과가 나온 이상 깨끗이 인정해야 한다'고 말했다"며 한국 반응을 전했다. 이어 "프리미어12 공식 SNS 계정에서도 한국팬들은 '세이프 아닌가?'라는 많은 의견을 내고있다"며 현상의 흐름에 주목하는 내용을 실었다.

'서일본스포츠'도 11일자 현장 온라인 보도에서 "김하성이 쌍수를 들고 불만을 표출했고, 김경문 감독도 뭔가 말을 했다. 주심이 벤치에 다가가며 긴장감이 생기기도 했지만, 김경문 감독이 항의의 의도를 부정하기 위해 여러번 손을 흔들어 그 이상의 사태로 발전하지는 않았다" 정도로 보도했다. 일본 언론에서는 해당 판정이 '오심'이었다는 표현은 사용하지 않았다.

일본팬들의 반응은 조롱에 가깝다. '야후스포츠' 사이트에 개재된 해당 기사들의 댓글에는 일본팬들이 '실제로 아웃 아닌가', '한국은 스포츠를 즐기지 못한다'며 한국의 반응을 이해하지 못하겠다는 내용이 총 2000개 가까이 달렸다. 한 일본팬은 일본어로 "비디오 판독도 모호할 때가 있다. 그럴 때는 심판의 판정으로 원활한 진행을 한다"고 했고, 또다른 일본팬은 "마운드에 국기를 꽂는 행위를 멈춰달라"며 이번 판정과는 상관 없는 이야기를 했다. 해당 댓글은 8700개가 넘는 공감을 받았다.

한일 국가간의 감정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양국 야구팬들의 감정 골도 깊어지고 있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