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학생 단톡방 성희롱' 청주교대에 엄정 조치 요구

2019-11-14 09:26:29

교육부[연합뉴스TV 제공]

교육부는 '단톡방(단체대화방) 성희롱' 사건이 불거진 청주교육대학교에 철저한 진상조사와 엄정한 조치를 요구했다고 14일 밝혔다.



최근 청주교대에서는 예비 초등교사인 남학생들이 단체대화방에서 여학우들 외모를 비교하거나 비하하면서 성희롱을 일삼았다는 폭로 대자보가 나왔다.

교육부는 "올해 불거진 (서울교대 등) 교대 성희롱 사안을 계기로 상반기에 여성가족부와 합동으로 전국 초등교원 양성기관 13곳에 조직문화 개선 컨설팅을 시행했다"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11∼12월에는 사범대학이 설치된 25개 대학에도 컨설팅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교대·사범대생의) 재학 중 성희롱·성폭력 징계 이력 등을 교원 자격 취득 시 반영하고 성인지감수성 교육 및 인권교육 등을 교원양성기관 교육과정에 담겠다"고 덧붙였다.

hy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