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만남서 상견례까지 두달 걸려"…'아내의맛' 김빈우♥전용진, 초고속 결혼 풀스토리

2019-11-13 08:29:27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만남부터 상견례까지 두 달". 김빈우의 초고속 결혼 풀스토리가 공개됐다.



12일 방송된 TV CHOSUN '아내의 맛'에서는 새롭게 합류한 김빈우, 전용진 부부의 첫 번째 에피소드가 공개됐다. 슈퍼모델 출신 김빈우와 두 살 연하의 IT 사업가 전용진은 2015년 결혼했다. 이날 두 사람은 만남부터 결혼까지 풀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결혼 후 첫 방송 출연이라는 김빈우는 "4년 만"이라며 "저도 너무 떨리고 남편도 며칠 몇날을 잠도 못자고 못 먹었다. 카메라 울렁증이 심하다"고 설레고 긴장되는 마음을 드러냈다. 패널들은 훤칠한 남편 전용진을 보고는 "하정우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결혼 과정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원래 알고 지내던 누나와 동생 사이였다는 두 사람. 김빈우는 "우연히 같은 아파트로 이사 갔는데 지나가다가 다시 만났다. 인사하다가 전화번호를 주고받았고 어쩌다가 결혼까지 했다"며 유쾌하게 설명했다.

재회부터 결혼까지는 그야말로 '초고속'이었다. 김빈우는 "이사를 가고 두 달만에 집을 빼서 합쳤다"고 말해 패널들을 놀라게 했다. 이어 "한 달 만에 프로포즈를 받았다. 만남부터 상견례까지 두 달 밖에 걸리지 않았다. 뭐에 홀린 듯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전용진은 '초고속 프로포즈' 이유에 대해 "놓치면 평생 후회하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 말했다.

이들의 결혼 생활 모습도 공개됐다. 두 아이의 엄마로 살고 있는 김빈우는 식상과 취향이 전부 다른 두 아이와 남편을 위해 무려 4종류의 아침상을 차렸다. 전용진이 둘째 아이의 밥을 먹이고 출근하자 김빈우는 홀로 아이들을 챙기고 등원까지 시켰다. 정신없는 아침을 보내고 김빈우는 헬스장을 찾아 운동을 하며 자신만의 시간을 보냈다. 출산 당시 체중이 75kg까지 불어났었다는 김빈우는 철저한 자기 관리로 9달 만에 21kg을 감량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아이들이 돌아오자 두 아이, 그리고 딸 아이의 남자친구까지 데리고 어린이 전용 미용실을 찾았다. 돌잔치를 앞두고 머리 손질에 나선 아들 원이는 김빈우의 걱정과 달리 투정 한번 없이 2분 만에 머리 손질을 끝냈다. 하지만 딸 율이는 구토까지 하면서 거부반응을 보였고 계속해서 눈물을 쏟아 겨우겨우 머리 손질을 마칠 수 있었다.

녹초가 되어 집에 돌아온 김빈우는 쉴 새도 없이 퇴근해 돌아온 전용진을 위해 저녁 준비에 나섰다. 김빈우는 "손이 바들바들 떨린다"며 힘든 하루 육아에 대해 토로했지만 전용진은 듣는 둥 마는 둥 아이들만 바라봤다. 이에 김빈우는 "눈엔 네 딸밖에 안보이니"며 섭섭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운동과 자기관리에 푹 빠져있는 김빈우는 남편에게 함께 바디 프로필 촬영에 도전할 것을 제안해 눈길을 끌었다. 전용진은 "해보자. 1월말까지 3개월 동안 준비하자"며 제안에 동의했다.

'아내의 맛'은 대한민국 셀러브리티 부부들이 식탁에서 소확행 일상에서 느낄 수 있는 작지만 확실하게 실현 가능한 행복 라이프를 찾는 콘셉트의 예능 프로그램이다.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