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포커스] 드디어 나온 첫 FA 계약, 올해도 시장 평가는 냉정하다

2019-11-13 11:19:10

계약서에 사인하는 이지영. 사진제공=키움 히어로즈

[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드디어 FA(자유계약선수) 1호 계약이 나왔다. 현재까지 돌아가는 시장의 분위기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추운 겨울이 될 것으로 보인다.



키움 히어로즈는 13일 포수 이지영과의 FA 계약 체결을 발표했다. 계약기간 3년에 계약금 3억원, 연봉 3억원, 옵션 6억원 등 총액 최대 18억원의 조건이다. 만약 옵션을 달성하지 못하면, 3년 전체 보장 금액은 12억원이다. 옵션 내용은 알려져있지 않다.

올 시즌 종료 후 FA 자격을 얻은 선수들이 공시된 후 첫 계약이다. 키움은 내부 FA 2명 중 한명인 이지영과 가장 먼저 계약을 체결하면서 스타트를 끊었다. 예상보다는 계약 규모가 크지 않다. 올해 FA 시장에는 전준우 안치홍 김선빈 오지환 등 준척급 FA들이 많다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그중에서도 포수 이지영과 김태군은 주목받는 포지션이다. 두사람의 개인 성적이 대단히 뛰어나지는 않지만, 최근 '포수난'이라고 부를만큼 수요가 확실하기 때문에 공급가가 뛸 것이라는 예측이 많았다. 그러나 이지영의 계약 규모나 최근 타 구단들의 동향을 살펴보면 관계자들의 예상보다도 더 냉정한 판단을 내린 분위기다.

이런 분위기는 시장에 남아있는 선수들의 계약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분석된다. 일단 '초대형'급 선수가 없다. 작년에는 양의지나 최 정 등 100억원 이상 계약을 이끌어낼 수 있는 선수들이 시장에 나왔다. 특히 양의지는 원소속 구단인 두산 베어스 뿐 아니라 경쟁팀 NC 다이노스가 붙으면서 몸값이 더욱 올라간 케이스다. 하지만 올해는 80~90억원 이상 계약 규모가 예상되는 선수가 없는 상황이다. 구단들도 보상 선수까지 내주면서 확실한 대어급 선수를 잡는 것이 아니라면, 굳이 FA 영입전에 참전하지 않는 모양새다. 또 작년에도 대형 계약을 체결한 선수들만 '속전속결'로 사인을 마쳤을 뿐, 중소형급 선수들은 해를 넘기도록 원만하게 일이 진행되지 않았다.

올해는 구단들이 더더욱 몸을 사리는 모양새다. 내부 FA와 잔류 공감대를 형성하며 협상을 진행하겠다고 밝힌 구단들도 "급할 것 없다. 선수와 천천히 이야기 나누기로 했다"며 굉장히 신중한 상태다. 선수가 시장 분위기를 충분히 습득할 수 있는 시간을 주고, 끌려가는 협상도 하지 않겠다는 단호한 태도가 돋보인다. 사실 잔류에 대한 생각이 일치한다고 해도, 시간이 흐를 수록 불리한 것은 구단보다 선수쪽이다.

계약을 빠르게 마칠 것으로 보였던 FA 선수들도 아직 결단을 짓지 못하고 있다. 어쨌든 이지영이 스타트를 끊었기 때문에 이제 하나둘씩 계약 단계에 도달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올해도 평가는 상당히 냉정하다. '오버페이는 없다'는 구단들의 단호함이 읽힌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