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 '한일전' 기대하는 일본, 사카모토 "한국은 강팀, 하나가 돼야 해"

2019-11-14 08:49:20

'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일본과 멕시코의 경기가 13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렸다. 일본 사카모토 하야토. 도쿄(일본)=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19.11.13/

[도쿄(일본)=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일본 야구 대표팀이 한국과의 최종전에서도 필승을 다짐하고 있다.



일본은 13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프리미어12 슈퍼라운 경기에서 3대1로 이겼다. 일본은 홈런 1개를 허용했을 뿐, 압도적인 투수력으로 멕시코를 제압했다. 이로써 일본과 멕시코가 나란히 3승1패씩을 기록했다. 경기가 없는 15일 결승 진출이 확정될 가능성도 높다. 일본은 이틀 휴식을 취한 뒤, 16일 도쿄돔에서 한국을 상대한다.

일본은 멕시코전 승리 뿐 아니라 주축 선수의 타격감 회복이라는 성과도 얻었다. 이번 대회에서 부진했던 유격수 사카모토 하야토는 2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5타수 3안타 1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했다. 이나바 아쓰노리 감독의 타순 변화는 적중했다. 짠물 투구를 보였던 멕시코 투수진은 초반부터 무너졌다.

결승행의 유리한 고지를 점한 일본은 대망의 한국전을 기대하고 있다. 이나바 감독은 "목표는 우승이다. 한국전도 포함해서 제대로 싸워가야 한다. 후회 없도록 결속력을 가지고 싸울 것이다"라고 했다. 부활한 사카모트는 "한국은 대단한 강팀이기 때문에 모두 하나가 돼야 한다. 어떻게든 좋은 결과만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도쿄(일본)=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