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김철민 “가족 모두 암으로 사망, 나만 남았다”

2019-11-14 10:31:14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개그맨 김철민이 '아침마당'에 출연해 암 투병 근황을 전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1 교양 프로그램 '아침마당'의 '도전 꿈의 무대' 토너에서는 김철민이 출연했다.

이날 김철민은 "대학로에서 30년간 거리 공연을 한 대학로의 사나이 김철민이다"다고 자신을 소개하면서 "3달 전, 8월 6일 폐암 4기를 판정받았다. 그런데 폐에서 간으로 전이가 돼었고, 간에서 임파선으로 전이돼 결국 온몸의 뼈에 암이 전이된 상태다"고 현재 몸 상태를 밝혔다.

그러면서 "어머니는 간암, 아버지는 폐암으로 20년 전에 돌아가셨다. 큰형님도 간암으로 돌아가셨고, 가수 너훈아로 잘 알려진 작은 형님도 간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저만 남았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이어 "작은 형님이 돌아가시기 전에 저한테 했던 유언이 있었다. 나는 평생 가수 나훈아의 모창 가수로 살았다. 너는 가짜로 살지 말고 너의 이름 김철민으로 가수가 되어라고 했다. 그렇게 가수의 꿈을 키우고 있었다"면서 "그런데 아무런 이상을 느끼지 못 했는데 올해 5월에 허리가 갑자기 아프기 시작했다. 그러더니 7월 말에는 너무 아파서 쓰러졌다. 병원에 갔는데 폐암 4기를 진단하더라"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사실 죽을까봐 겁이 많이 난다. 살고 싶다. 꼭 살겠다"며 "현재 방사선 치료를 17차례나 받았고 항암치료는 계속 받고 있다. 그리고 양평의 맑은 산속에서 생명의 의지를 불사르고 있다. 열심히 치료 받고 꼭 살아서 '도전 꿈의 무대'에 다시 도전하겠다. 시청자들 중에 아프신 분들은 저와 함께 꼭 힘을 내서 일어나시길 바란다. 응원해주세요"라고 덧붙였다. 김철민은 항암치료 외에도 다른 약물 요법으로 희망을 놓지 않고 있다.

그는 지난 12일 페이스북에 "기적이 일어나고 있다"고 적었다. 이날 그는 개 구충제 '펜벤다졸' 복용 효과로 "목소리가 좋고 컨디션도 좋고 노래도 잘 나온다"고 말했다.

"내일까지 먹으면 펜벤다졸 치료가 6주째다. 최소 3개월 정도를 먹어야 효과가 있다. 이런 호전이 펜벤다졸의 효과만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한 가지만으로 좋아진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항암 치료와 방사선 치료와 병행했기 때문인 것 같다"고 설명하면서 "노래도 할 수 있게 됐고, 걷는 것도 뛰지만 않으면 괜찮다"며 자신의 상태가 호전된 것 같다. 이것이 아직 검사 결과로 검증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조심스럽다. 12월에 검사를 받으러 가는데, 그때 결과를 지켜봐야할 것 같다"고 입장을 전했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