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 김경문호 휴식 효과? '지바 악몽' 잊고 밝게 웃었다

2019-11-14 16:00:29

'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3차전 멕시코와 경기를 앞둔 대한민국 야구 대표팀 훈련이 14일 일본 도쿄돔에서 진행됐다. 한국 김재환이 훈련에 임하고 있다. 도쿄(일본)=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19.11.14/

[도쿄(일본)=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분위기 좋습니다."



김경문호가 '대만전 악몽'에서 벗어나고 있다.

한국 야구 대표팀은 14일 일본 도쿄돔에서 공식 훈련을 소화했다. 12일 지바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대만전에선 투타 부진으로 0대7 완패를 당했다. 충격적인 패배였다. 프로 선수들이 출전한 대만전에서 최다 점수차 패배를 기록했다. 김경문 감독은 "경기 내용이 있어야 하는데, 그 부분이 국민들에게 죄송했다. 우리 선수들이 멕시코전에 승리할 것이라 기대해주시고 응원해주셨으면 한다"고 했다. 13일 하루 휴식을 취한 덕분인지, 선수들의 분위기는 밝았다.

훈련 시작 전 더그아웃 앞에서 사전 미팅을 진행하던 선수단 사이에서 웃음이 터져 나왔다. 민병헌은 "한 번 졌다고 해서 문제가 될 건 없다. 잘하고 있기 때문에 너무 처지지 말고 기분 좋게 하자고 했다. 단기전이기 때문에 한 경기를 지면 분위기가 넘어가기도 한다. 반면 이기면 좋아진다. 그런 부분에 대해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허경민은 "서로 '밝게 하자'는 얘기를 했다"고 전했다.

실제로 선수들은 밝은 표정으로 훈련을 소화했다. 미국, 대만전에서 부진했던 박병호는 "졌다고 분위기가 처지는 건 없다. 이번 대회에서 이변이 많이 속출하고 있다. 못 쳐서 졌기 때문에 만회해야 한다"면서 "다들 잘하고 싶은 마음 뿐이다. 내가 많이 못하고 있다. 하지만 포기할 것도 아니기 때문에 만회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타격 훈련을 위해 그라운드로 나가던 포수 박세혁은 "분위기는 좋다. 야구를 한 두 번 하는 것도 아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이정후 역시 "선수단 전체 분위기가 나쁘지 않다. 나머지 경기를 다 이기면 된다"고 밝혔다.도쿄(일본)=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