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 대만 침묵시킨 미국 홈런, 한국 1승1패면 결승행

2019-11-15 14:39:31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대한민국과 미국의 경기가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렸다. 양 팀 선수들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도쿄(일본)=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19.11.11/

[도쿄(일본)=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멕시코전 승리면, 올림픽 출전권과 결승행을 모두 잡을 수 있다.



미국은 15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대만과의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맞대결에서 브렌트 루커의 결승 투런포를 앞세워 3대2로 이겼다. 이로써 미국은 2승3패를 기록했다. 올림픽 출전의 실낱 같은 희망을 이어갔다. 대만은 1승3패를 기록하면서 불리한 위치에 놓였다. 호주와의 최종전을 잡고, 다른 팀들의 결과를 기다려야 한다. 한국은 이날 오후 7시에 열리는 멕시코전에서 이기면 결승에 오를 수 있다. 16일 일본전의 부담도 덜 수 있다. 선발 투수도 굳이 양현종을 쓸 필요가 없어진다. 따라서 멕시코전 결과가 매우 중요하다.

대만은 한국을 꺾고, 기세를 탔다. 미국전에서도 선발 우성펑을 앞세워 승승장구했다. 1-1로 맞선 6회초 후진룽의 홈런이 터지면서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7회말 브렌트 루커가 투런포를 쏘아 올리며, 경기를 뒤집었다. 끝내 미국이 대만을 잡았다.
한국으로선 최상의 시나리오다. 미국은 2승3패를 기록하면서 올림픽 출전 희망을 이어갔다. 이어 한국이 멕시코를 잡으면 결승에 진출할 수 있다. 만약 16일 일본전에서 패하더라도 승자승 원칙에 따라 멕시코를 넘고 결승 진출이 가능하다. 이날 멕시코에 패해도 16일 일본전을 승리한다면, 결승에 오를 수 있다. 1승1패면 된다. 만약 대만이 미국을 잡았다면, 복잡한 경우의 수에 놓일 수밖에 없었다. 유리한 고지를 점하고 멕시코전을 맞이하는 한국이다.도쿄(일본)=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