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 "죽기 살기로" 이틀 연속 한일전, 의지 불태운 김경문호

2019-11-16 09:31:54

'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3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가 15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렸다. 경기에서 7대3으로 승리한 대한민국 선수들이 승리의 기쁨을 나누고 있다. 도쿄(일본)=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19.11.15/

[도쿄(일본)=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최대 빅매치 '한일전'이 이틀 연속 열린다.



한국은 15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3차전에서 김현수의 쐐기 3타점을 앞세워 7대3으로 이겼다. 이로써 한국은 3승1패를 기록했다. 멕시코는 3승2패로 대회를 마무리. 한국이 16일 일본전에서 패해도 '승자승 원칙'에 의해 멕시코를 제치고 결승에 오르게 된다. 앞서 대만은 미국에 패하면서 1승3패가 됐다. 대만과 호주(1승3패)보다 순위표에서 앞선 한국은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출전권을 따냈다.

12일 대만에 0대7 충격의 패배를 당했던 한국은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그리고 이날 최상의 시나리오가 완성됐다. 앞서 열린 대만-미국전에서 미국이 역전승을 거두면서 한국이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멕시코전 승리는 곧 결승 진출과 올림픽 본선 진출을 의미했다. 먼저 2점을 내준 한국은 5회 7득점으로 폭발했다.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면서 3승1패를 기록. 16일 일본전에 상관 없이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았다.

일본이 바라는 한일전이 이틀 연소 열린다. 선수들의 각오도 특별하다. "나가면 영광이다"라고 했던 이승호는 깜짝 선발로 발탁됐다. 그는 "한일전에 나가면 감격해서 울 정도다"라고 했다. 그 정도로 등판이 간절했다. 팀 동료 조상우는 "일본과 잘 붙어야 한다. 재미있을 것 같다. 2015년에는 일본전에 나갔었다. 그리 깔끔하지는 못했다. 이번엔 더 잘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영하 역시 "한일전은 '영웅 아니면 역적'이 되는 거 아닌가. 부담스럽지만 좋은 결과를 얻는다면 그만큼 좋은 일이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복수를 다짐하는 선수들도 있었다. 이정후는 "한일전은 지금까지 초등학교 대표팀 때 이후 이겨본 적이 없다. 청소년 대표팀 때와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 모두 이겨본 적이 없다. 개인적으로 1승3패다. 재미있는 승부가 될 것 같고 꼭 이번에는 이기고 싶은 마음이다"라고 했다.

베테랑들의 다짐도 마찬가지다. 양의지는 "죽기 살기로 하겠다"며 의지를 불태웠다. 민병헌은 "이왕 이렇게 된 거 일본이랑 더 재미있는 승부를 하고 싶다. 이기면 더 좋다. 감독님이 오늘 모든 선수들, 벤치 선수들까지 잘했다고 해주셨다"고 했다.도쿄(일본)=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