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 평론가 장훈 일침 "이렇게 서툰 한국팀은 처음 본다"

2019-11-17 09:51:03

'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가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렸다. 경기에서 10대8로 패배한 한국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도쿄(일본)=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19.11.16/

[도쿄(일본)=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재일교포 야구평론가 장 훈씨(79)가 한국 대표팀의 실력에 일침을 가했다.



장 훈씨는 17일 방송된 TBS 생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전날 한일전에 대해 "이런 긴장감 없는 경기는 처음 본다. 연습 경기 같은 느낌이었다. 이럴 때 주최측은 입장료를 절반이나 받거나 무료로 해줘야 한다"고 독설을 내뱉었다.

16일 한국은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일본과의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최종전에서 접전 끝에 8대10으로 패했다. 일본이 4승1패, 한국이 3승2패로 슈퍼라운드를 마쳤다. 이미 결승 진출을 확정 지은 두 팀은 총력전을 펼치지 않았다. 필승조 투수들을 아끼면서 도합 18점이 나올 정도로 쉽게 볼 수 없는 경기 내용이었다.

17일 결승전에서 두 팀이 다시 맞붙는 상황. 장 훈씨는 "오늘이 결승이지만 한국이 진다고 본다. 나는, 4, 5 년만에 이런 서툰 한국팀을 처음 봤다. 수비가 엄청나게 서툴렀다"고 했다.도쿄(일본)=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