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지역 언론, "류현진은 '넘버3' FA, 다저스 안잡으면 에인절스 행"[다저블루]

2019-11-17 13:57:19

사진=연합뉴스

류현진은 '넘버3', 대안 없으면 잡아야 한다.



크지도 않은 배로 최대어만 쫓다가 결국 빈 배로 돌아가는 수가 있다. FA 시장에 뛰어든 LA다저스 이야기다. 지역 언론이 우려를 표하고 나섰다.

눈에 보이는 확실한 선택, 류현진을 잡아야 한다는 주장이다. 놓치면 LA에인절스로 옮길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지역 매체 '다저 블루'는 17일(이하 한국시각) '류현진은 다저스와의 계약을 원한다. 하지만 LA에인절스와의 계약 가능성이 있다'(Hyun-Jin Ryu Prefers To Re-Sign With Dodgers, But Joining Angels Could Become 'Probable')는 기사를 게재했다.

이 매체는 '시장에는 게릿 콜이나 스트븐 스트라스버그 같은 톱 선발 투수들이 있지만, 류현진인아 잭 휠러 같은 퀄리티 옵션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2위에 오른 류현진의 올시즌 활약상을 언급했다.

매체는 '류현진은 오픈 마켓에서 영입가능한 세번째로 훌륭한 선발투수로 탐나는 계약이 기대되는 투수(Ryu now hits the open market as perhaps the third-best starter available, and he is expected to sign a lucrative contract)'라고 평가하며 '3~4년 계약을 원하는 류현진은 다저스 잔류를 원하지만 양 측은 아직 구체적인 협상을 진행한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 매체는 '디 어스레틱'의 짐 보우덴의 예상을 빌어 '류현진이 다저스와 계약하지 않으면 에인절스 멤버가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LA 지역을 선호하는 류현진이 다저스에 머물기를 원하는데 안되면 에인절스가 있는 남쪽으로 이동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에인절스는 오렌지카운티 출신인 게릿 콜 영입에 힘쓰고 있지만 실패시 류현진은 강력한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적시했다.

매체는 '다저스가 콜이나 스벅에게 장기계약을 할 용의가 없다는 점을 고려할 때 트레이드가 아니라면 류현진과의 3년 계약이 다저스의 가장 현실성 있는 시나리오'라고 충고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