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부다비현장]벤투호, 브라질전서 이강인 카드 쓸까

2019-11-19 07:22:43



[아부다비(UAE)=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브라질과의 맞대결이 과연 이강인에게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을까.



한국은 19일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삼바축구' 브라질과 격돌한다. 브라질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3위의 강팀이다. 한국보다는 한, 두 수 앞서 있다.

이런 상황에서 이강인의 출전 여부가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브라질을 상대로 펼칠 수 있는 '선수비 후역습' 전술의 중심이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강인은 탈압박 능력과 패스가 좋다. 중원에서 볼을 낚아챘을 때 역습의 출발이 되는 패스를 찔러줄 수 있다. 특히 손흥민이 브라질 수비수 뒷공간으로 파고들어갈 때 타이밍을 맞춰 찔러주는 패스를 기대해볼만 하다. 문제는 수비력이다. 이강인은 아직 공격력과 볼키핑력에 비해 수비력이 다소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무리하게 기용할 경우 팀 전체의 밸런스가 무너질 수도 있다.

그러나 이 경기는 평가전이다. 좋지 않은 결과가 나오더라도 의미있는 실험을 할 기회이다. 여기에 이강인처럼 어린 선수를 브라질같이 큰 경기에 투입한다면 얻을 수 있는 경험도 많다. 벤투 감독은 "차분하게 상대를 존중하는 마음으로 준비한다. 이 경기에 대해 철저하게 냉정하게 어떤 전략으로 준비할 것인지를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