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모르는 사이 내차 주인이 바뀌었다고?…공무원 황당 실수

2019-11-21 15:21:49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10년간 몰던 차량이 공무원의 황당한 실수로 한순간에 차량 소유주 명의가 변경되는 황당한 일이 발생했다.
21일 부산시 차량등록사업소에 따르면 지난 19일 A 씨는 사촌이 타던 SM3 차량의 소유권을 넘겨받아 명의를 이전하려고 갔다가 황당한 일을 경험했다.
해당 차량 명의가 사촌이 아니라 엉뚱한 사람 소유로 돼 있었기 때문이다.



결국 차량 명의 이전을 거부당한 A 씨는 황급히 사촌 B 씨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B 씨도 영문을 모르기는 마찬가지였다.
B 씨는 "10년 넘게 사용하면서 누구에게 빌려준 적도 판매한 적도 없는데 갑자기 명의가 변경됐다고 해 사기를 당했나 싶어 식은땀을 흘렸다"고 전했다.
B 씨는 황급히 차량등록사업소에 전화를 걸어 전후 사정을 설명했다.
차량 등록사업소는 급히 자체 점검에 들어갔고 자신들의 실수로 10여일 전 명의가 무단 변경됐음을 인정했다.
차량 등록사업소의 한 관계자는 "담당 공무원이 지난 8일 다른 민원인의 차량 명의를 변경하는 과정에서 실수로 B 씨 차량 명의도 변경해 버렸다"면서 "양도인 양수인 이름을 정확히 확인해야 하는데 그날 인력이 갑자기 1명 줄면서 업무량이 많아 꼼꼼히 확인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불행 중 다행으로 A 씨가 명의변경을 위해 찾아간 부산시 등록사업소 산하 한 민원센터가 해당 실수를 한 민원센터여서 쉽게 실수를 찾아내고 당일 오류를 모두 수정할 수 있었다.
차량 명의 변경이 무단으로 이뤄졌지만, 소유주에게 통보되지 않는 점은 문제로 여겨진다.
차량등록사업소 한 관계자는 "매일 부산에서 800여건의 명의이전이 일어나는데 담당 인력이 많지 않다 보니 양도인과 양수인에게 일일이 통보할 수 있는 여건이 안된다"면서 "주민의 재산권이 걸린 문제인 만큼 좀 더 주의를 기울여 확인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ready@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