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마음을 열어라!"…'우다사' 박연수, 41년 만 '핑크빛' 첫 소개팅

2019-11-21 00:24:29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우다사' 박연수가 41세 나이에 생애 첫 소개팅에 나섰다.



20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에서는 '우다사 하우스'의 둘째 날 이야기가 흥미롭게 펼쳐졌다.

모두가 '초면'이었던 박영선-박은혜-김경란-박연수-호란은 첫 만남부터 서로의 아픔을 공유하며 낯가림을 해제, 솔직하고 화끈한 입담을 발산하며 빠르게 친해졌다.

두번째 날, 박연수는 "눈이 왜 이렇게 부은거야"라며 아이스팩으로 눈찜질을 시작했다. 이때 그는 "소개팅 나가는데, 눈 부었다. 망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밤, 신동엽은 "좋은 사람이 있으면 소개팅 할 의향이 있는거잖아"라고 물었다. 이에 박은혜는 "'어떤 남자가 우리 아이들을 친아빠보다 더 많이 사랑해줄 수 있는 사람이 있을까'라는 생각이 더 먼저 인 것 같다"고 걱정했다.

그때 이규한이 "당장 내일 소개팅이 준비되어 있다"고 하자, 박은혜는 "키가 몇이냐"고 물어 웃음을 안겼다. 소개팅 상대방의 사진을 전달 받은 신동엽은 "부티나는 박서준이다"고 했고, 박연수는 "내가 먼저 하겠다"고 용기를 냈다.

소개팅 당일, 정성들여 화장을 한 박연수는 보랏빛 원피스를 입고 소개팅 장소로 향했다. 엄마가 아닌 여자로서의 외출. 박연수는 이동하는 내내 거울을 계속 들여다보며 설렘과 걱정을 동시에 드러냈다.

소개팅 장소에 도착한 박연수는 "떨린다"면서 수시로 미모를 점검했다. 그때 약속 장소로 한 남성이 들어왔고, 박연수와 소개팅남 정주천과의 어색한 첫 만남이 공개됐다.

박연수는 초반 "한번 갔다왔다. 아이가 둘 있다. 내가 양육하고 있다"면서 "혼자 키운 지는 7년 됐다. 헤어진 지는 5년 됐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러면서 "연애를 하고 싶은데 남자 쪽에서 부담스러워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박연수는 "'소개팅 하는데 어떤 분이 좋으세요?'라고 물어서 '나보다 나이 많고, 한번 다녀온 분을 이야기 했는데, 완전 반대의 분이었다"면서 "자격지심인 것 같다. 게임 자체가 안 된다고 생각이 들더라"고 떠올렸다.

정주천은 "사람이 가장 중요한 것 같다. 그 사람이 좋으면 그 아이도 좋은거다. 아이 때문에 그러는 건 아닌 것 같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정주천은 "남동생이 12월에 결혼을 한다. 예전에는 결혼을 빨리 해야지 했는데, 결혼을 언제 하는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누구와 하는냐가 중요한 것 같다"고 했다. 박연수도 "결혼이 중요한 거 같지 않다. 몇 년을 만나든 변하지 않은 마음이 중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정주천은 "내가 소개팅 했던 분들 중에 가장 예쁘신 것 같다"고 했고, 박연수는 환한 미소를 지었다.

직업이 요리사인 정주천은 박연수를 위해 이 세상에 없는 메뉴를 직접 준비했다. 박연수는 폭풍 먹방을 선보였고, 소개팅남은 이야기 하는 내내 박연수에게서 눈을 떼지 못했다.

한편 박연수는 정주천과 함께 '우다사 하우스'로 향했다.

박영선은 정주천에게 "조금 놀랐다. 마음에 들면 모시고 온다고 했다"고 했고, 정주천의 시선은 저절로 박연수에게로 향했다. 정주천은 '연수 어떠냐'는 질문에 "괜찮으신분인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는 "마음을 열어라"며 박연수에게 직진했다. 여기에 칭찬과 함께 자연스러운 스킨십까지 '우다사 하우스'를 핑크빛으로 만들었다.

이후 둘 만의 시간. 박연수는 "좋은 시간을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면서 "소개팅이 처음이다. 이런 자리에 내가 자존감이 낮다는 걸 알았다. 내가 벽을 치는 것 같다. 쉽게 해결이 될 것 같지 않다. 나와의 숙제다"고 했다.

정주천은 "사람이 사람한테 지난 과거를 잊듯이, 연수씨 과거를 잊으면서 새로운 시간을 갖는 게 좋을 것 같다"고 했다.

anjee8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