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영석 PD "달나라 여행 2명에 8000억…tvN 담보로도 안돼" 구독취소 요청[종합]

2019-11-21 12:14:39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나영석 PD가 유튜브 '채널 십오야'의 구독 취소를 부탁했다.



지난 20일 나영석 PD는 유튜브를 통해 '긴급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저희 구독자가 100만명이 됐다. 기쁨을 함께 나누기 위해 라이브를 켰다. 너무 감사하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이어 나영석 PD는 유튜브의 '골드버튼' 인증과 함께 "일단 구독자 100만 명 돌파를 감사한다"면서도 "사랑하면 (구독을) 취소해달라"고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나영석 PD는 "구독자 100만 명이 되면 돈도 많이 벌 수 있다고 하고, 충분히 달나라에 갈 수 있을 거 같았는데 알아보니 1인당 4000억 원이 들더라"며 "이수근, 은지원을 보내려면 8000억 원"이라며 말을 잇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나영석 PD는 "약속을 했으니 감사의 의미로 가야하지만, tvN을 담보로 돈을 빌리려고 해도 4000억 원이 안나온다"며 "공약은 마지막 방송 기준 100만 명이다. 아직 48시간 정도 시간이 남았다. 그래서 캠페인을 시작하겠다. '사랑한다면 취소하세요'다"고 설명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나영석 PD에게 취소 공약을 걸어달라고 요청했고, 나영석 PD는 "달나라 프로젝트만 취소되면 뭔들 못하겠냐"고 "뭐든 할 수 있다. 남극도 이미 답사를 가본 적이 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빠른 속도로 구독자가 줄어들자 나영석 PD는 "요즘 펭수가 인기다. 펭수를 구독해달라"라고 대세 펭수를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나영석 PD는 유튜브에 십오야 운영 소식을 전하면서 "구독자 100만 명이 넘으면 이수근, 은지원을 달나라에 보내겠다"고 밝혔다.

지난 19일 실제로 100만 명이 돌파하자, 십오야 측은 "구독자 100만이 되기까지 성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현재 제작진은 공약에 대한 실천 방법을 다각도로 알아보고 있는 중"이라고 전한 바 있다.

narusi@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